[아주초대석] 글로벌 특허 383개 보유…주방·생활 혁신 이끈 테팔

오수연 기자입력 : 2020-09-04 07:01
세계 최초 눌어붙지 않는 프라이팬 개발…이미용 가전까지

테팔 무선청소기 에어포스 360 라이트 [사진=테팔 제공]

테팔이 소비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자 오랜 기간 독창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팽경인 그룹세브코리아 대표는 3일 본지와 만나 "테팔은 지난해 기준 세계 특허 383개를 보유할 만큼 소비자들의 일상생활을 편리하게 해주는 혁신적인 첨단 글로벌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며 "한국 소비자의 니즈를 끊임없이 연구하고자 다양한 종류의 소비자 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테팔의 기술력으로 이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테팔은 1857년 프랑스에서 설립된 주방용품·소형가전 업체인 그룹 세브의 글로벌 대표 브랜드다. 눌어붙지 않는 코팅 프라이팬부터 전기주전자, 믹서, 토스터, 전기그릴 등 다양한 주방용품과 소형 가전제품, 그리고 스팀다리미, 이·미용기, 무선청소기, 공기청정기를 비롯한 생활가전을 전 세계 150여개국에 선보이는 세계적인 종합생활가정용품 전문 브랜드다. 국내에는 1997년 현지법인 그룹세브코리아를 설립하면서 한국 시장에 첫발을 내디뎠다.

1954년 세계 최초의 눌어붙지 않는 프라이팬을 시작으로 1996년에는 프라이팬과 냄비의 본체에서 손잡이를 떼어내 사용할 수 있는 테팔 매직핸즈를 선보여 전 세계 소비자의 주목을 받았다. 2015년 9월 한국소비자원이 실시한 코팅 내마모성 테스트에서 3000회 이상의 철 수세미 마모 실험에도 유일하게 벗겨지지 않은 코팅으로 뛰어난 제품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소형가전 부문에서도 혁신을 이어왔다. 1981년 세계 유일 전자 온도조절기가 부착된 다리미를 선보인 이후 1990년 스팀다리미를 출시했다. 시장조사기관 Gfk에 따르면 테팔 다리미 제품군은 2018년 국내 스팀다리미 시장 점유율 45.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테팔 뷰티를 국내에 공식 출시하며 이·미용 가전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했다. 종합생활가정용품 전문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이 밖에도 테팔은 집밥의 가치와 소중함을 알리고자 2010년 국내 최초 집밥 캠페인을 시작했다. 건강하고 즐거운 집밥 문화 조성을 위해 8년간 ‘테팔 집밥 요리왕 대회’를 진행해왔다. 지난해만 해도 ‘테팔 집밥식당’, ‘테팔 쿠킹클래스’ 등 캠페인을 전개하며 집밥의 중요성을 알리고 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