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의암호 사고' 실종자 아직 못찾았는데…기상 상황 먹구름
다음
111
 

해병전우회 의암호 사고 실종자 수색 (춘천=연합뉴스)


4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된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 9일째인 14일. 사고수습대책본부는 실종자를 찾기 위해 보트와 헬기, 드론 등을 투입하며 정밀 수색에 나섰다.

이날 육상에는 소방·경찰·군 장병·공무원 등 1050명이 투입돼 약 57㎞를 1~10구간으로 나눠 빈틈없이 살폈다. 수상에는 5t 규모의 수난 구조정을 남이섬 인근에 배치해 수색을 강화했다. 여기에 해병전우회 등 민간지원 보트도 40여 대가 추가돼 집중 수색을 벌였다. 항공에는 헬기 6대와 드론 13개를 띄워 의암댐~일산대교, 사고지점~자라섬을 구석구석 살폈다. 의암댐 하류 교량에는 관측 인원을 고정 배치하기도 했다.

하지만 주말 동안 춘천에 비 소식이 있어 수색 작업이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토요일인 15일 춘천은 대체로 흐리고 춘천과 원주 등 강원 영서는 늦은 오후까지 비가 내릴 예정이다. 일요일인 16일도 강원 영서는 흐리고, 아침까지 비가 내일 것으로 보인다. 16일 오전 9시까지 강원 영서의 예상 강수량은 100~200mm이며, 많은 곳은 300mm 이상 오는 곳도 있다.

비가 내리면 시정이 좋지 않아 드론과 헬기를 동원한 항공 수색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 또 유속이 강해져 수색에 난항이 예상된다.

한편 사고의 배경이 된 '인공 수초섬 고박 작업'을 두고 민간업체와 춘천시는 '네 탓 공방'을 벌이고 있다. 특히 고무보트를 타고 고박 작업에 나섰다가 숨진 민간업체 직원 A(47)씨의 유가족은 춘천시가 작업지시를 내리지만 않았어도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A씨 유가족은 사고 당일 오전 9시께 숨진 A씨가 중도 선착장에서 노란색 우비를 입은 2명을 만났다고 했다. 우비를 입은 두 사람은 춘천시 유역관리 담당 계장과 이번 사고로 숨진 B 주무관(32)의 대체 근무자.

이어 이 두 사람은 A씨를 불러 무언가를 얘기했고, 이후 A씨가 돌아와 동료에게 "보트를 내리란다"고 얘기하면서 고박 작업이 시작됐다고 유가족은 주장했다. 민간업체 측도 당시 춘천시청의 담당 계장과 대체 근무자가 수초섬 일대 부유물을 치워달라고 지시했다는 입장이다.

반면 춘천시는 '고박 작업' 지시는 없었다고 일관되게 주장하며 사고 배경에 거리를 뒀다.

춘천시는 지난달 30일부터 수초섬이 '공사 중지' 상황이었다며 위험 속에서 관련 지시를 할 행정상의 근거가 없다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또 유가족과 민간업체가 말한 담당 공무원들의 지시는 "관리를 잘해달라"는 정도의 당부였을 뿐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