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찰, 나를 권력형 비리범으로 묶으려는 목적 아닌가"

신동근 기자입력 : 2020-08-14 14:1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감찰 무마 의혹' 재판을 받기 위해 법정에 출석하면서 "검찰이 자신을 권력형 비리범으로 묶으려는 목적을 가지고 수사하지 않았나"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조 전 장관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자신의 공판을 앞두고 서울 서초구 법원 청사 앞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먼저 "앞선 공판에서 검찰이 느닷없이 '목적을 가지고 수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면서 "이에 검찰에 몇 가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이 자신을 권력형 비리범으로 묶고 다른 민정수석실 구성원들을 공범으로 엮으려는 목적으로 사건을 수사하려 한 것 아닌가"라면서 "전직 감찰반원이 갑자기 진술을 번복하는 과정에 무언의 압박이 있지 않았는지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감찰 대상자가 감찰에 불응해 감찰을 종료하고 사표를 받도록 조치한 것이 형사 범죄라면 강제수사권과 감찰권이 있는 검찰에 묻고 싶다"며 "검사 개인 비리에 감찰조차 진행하지 않고 사표를 받은 사례는 무엇인가"라고 지적했다.

조 전 장관은 "다른 국가기관에 불문곡직(不問曲直·옳고 그름을 따지지 않음) 쇠몽둥이를 휘두르고 내부 비리에는 솜방망이조차 들지 않은 것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라고 덧붙였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