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 2분기 영업이익 237억원…‘분기 최대’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8-12 17:15

[오스템임플란트 기업 이미지.]



오스템임플란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중국 영업정상화에 힘입어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12일 오스템임플란트는 2분기 매출액 1412억원, 영업이익 23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2%, 209%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201억원을 기록하며 661%의 증가율을 보였다. 모두 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다.

해외 매출액은 813억40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소폭 감소했으나, 중국이 전년 동기 대비 29.7% 증가하며 해외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중국의 영업이익 역시 분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다만 아직 코로나19 확산이 꺾이지 않은 북미, 유럽 시장은 기대치에 다소 미흡했다.

회사 측은 “중국 영업 정상화로 인한 매출 회복과 국내 시장의 견고한 성장세 지속이 2분기 실적을 이끌었다”면서 “자체 제품 매출 비중 상승으로 인한 원가율 하락 등도 시장 전망치를 상회하는 실적에 일조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