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찔끔 인사’로 비난 ‘여론 물타기’…국정 쇄신 효과 급감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8-12 15:45
‘다주택자 논란 책임’ 노영민 실장 잔류…부동산 논란 지속 지난 10일 정무·민정·시민사회 이어 두 번째 수석급 인사 국민소통 정만호·사회 윤창렬 내정…강원 출신 공통점 눈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왼쪽)를, 사회수석에 윤창렬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내정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신중한 인사스타일이 오히려 국정 위기 속에서 쇄신 효과를 반감시킨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문 대통령은 12일 국민소통 수석비서관과 사회수석을 교체했다.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를 신임 국민소통수석으로, 윤창렬 현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신임 사회수석으로 각각 내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수석비서관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김종호 민정수석, 최재성 정무수석, 김제남 시민사회수석 등 3명을 임명한 뒤 이틀 만에 이뤄진 수석급 후속 인사다.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발탁에 따른 안보실과 국정원 인사개편까지 합하면 한 달 사이 벌써 수석급 참모 15명 중 절반에 가까운 7명을 교체한 셈이다.

현재 청와대 ‘3실장-8수석-2보좌관-2차장-42비서관’ 체제에서 1명의 실장과 5명의 수석, 1명의 차장이 바뀌며 부분적인 인사교체가 이뤄졌다.

하지만 부동산 정책에 책임이 있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계속 자리를 지키면서 논란은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실무 경제정책 라인인 김상조 정책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도 잔류하는 분위기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오히려 이번 국민소통·사회수석 후속 인사로 노 실장이 상당 기간 유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급물살을 탔던 ‘3기 참모진’ 개편도 멈춰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통령제에서 비서실장이 차지하는 상징성이 큰 국내 정치의 특성상 비서실장의 교체로 ‘기수’를 나누는 것이 일반적인 해석이기 때문이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총선 후 이뤄졌어야 할 개각 등 쇄신 작업이 여당의 압승으로 유야무야 되면서 인사 스텝이 꼬인 것”이라며 “매각 권고의 당사자이자, 다주택자 논란의 중심에 있는 노 실장 한 명을 바꾸면 되는 인사를 다른 참모진을 나눠서 교체해봐야 큰 여론의 반전을 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수석 인사는 강원도 출신의 두 명이 발탁돼 눈길을 끌었다.

정만호 신임 국민소통수석은 1958년생 강원도 출신으로, 고려대 경제학 학사, 명지대 지방자치대학원 석사를 나왔다. 언론인(한국경제)으로 시작해 참여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정책상황비서관과 의전비서관, 강원도 경제부지사를 지냈다.

윤창렬 신임 사회수석 역시 1967년생 강원도 출신으로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해, 서울대 행정대학원 석사과정 수료, 아메리칸대 대학원 행정학 석사를 땄다. 제34회 행시 출신으로 국무조정실에서 사회조정실 실장, 국정운영실 실장 등을 역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