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코리아세일페스타 업종별로 챙긴다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8-12 14:20
‘2020 코세페 지원단’ 발족 및 제1차 회의 개최 유통·제조기업, 국내·해외 소비자 참여 확대를 위한 지원방안 논의
정부가 11월 진행되는 민간 주도 소비진작행사 코리아세일페스타(이하 코세페)의 체계적 지원을 위해 업종별 지원단을 발족했다. 코세페는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내수 활성화를 위해 정부와 업계가 함께 참여하는 대규모 쇼핑 행사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내수침체 극복을 위해 업종별로 더욱 꼼꼼히 준비할 계획이다.

지난 2월 유통단체와 소비자단체로 구성된 코세페 추진위원회에서는 행사를 올해 11월 1일부터 15일까지 열기로 하고, 8월 초 공식 홈페이지를 개방키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유통기업뿐만 아니라 제조기업의 적극 참여와 국내 소비자 및 글로벌 소비자의 참여 확대를 통한 경기 부양 모멘텀 확보를 위해 지원단 내에 4개의 전담반을 구성했다. 구체적으로 꾸려진 전담반은 △제조기업지원반 △디지털유통·지역지원반 △글로벌행사지원반 △홍보지원반 등 4개다.

아울러 산업부는 내수·수출·지역경제 활성화 및 드론·로봇·AI·VR 등 디지털 신유통기술 보급·확산 등 내실 있는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행사의 성공적 진행을 위해 코세페 실무위원회에서는 유통·제조·소비자단체, 대한상의, 한국방문위원회 등 다양한 지원기관이 참여, 업태별 세부행사를 준비한다. 코세페 추진위에서는 10월 중 세부 행사 프로그램을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세계 경기전망, 수출의 불확실성으로 내수 활성화가 경제성장의 핵심변수로 등장했다"고 지적하면서, "긴급재난지원금, 대한민국 동행세일, 8대 할인쿠폰 발행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그간 지원에 이어 하반기에도 대규모 소비진작 행사 총력지원을 통해 경기 반등 분위기가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코리아세일페스타]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