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바이오 ‘쌍끌이’…CJ제일제당 2분기 영업이익 120% 증가

조재형 기자입력 : 2020-08-11 16:03
바이오 고수익 제품 성장·식품 구조 혁신…글로벌 매출 비중 60% 첫 돌파 이재현 '혁신성장' 성과…"핵심사업 역량 집중하고 R&D 투자 이어갈 것"

이재현 CJ그룹 회장.[사진=CJ그룹 제공]


CJ제일제당이 2분기 ‘어닝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기록했다. 식품·바이오 부문 사업이 지속 성장하며 해외 매출 비중이 크게 늘었다. 수익성 강화와 재무구조 개선 등 고강도 체질개선을 주도한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전략이 통했다는 평가다.

CJ제일제당은 11일 연결기준 올해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4% 성장한 5조9209억원, 영업이익은 119.5% 늘어난 3849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 실적 제외시, 매출은 8.6% 늘어난 3조4608억원, 영업이익은 186.1% 늘어난 3016억원을 기록했다.

식품·바이오 등 전사 해외 사업이 지속 성장하며 글로벌 매출 비중은 처음으로 60%를 넘어섰다. 바이오 고수익 품목 비중이 늘고 식품 사업구조 혁신의 성과가 가속화되며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고 CJ제일제당은 설명했다.

식품사업부문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2.1% 증가한 2조191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영업이익은 134% 늘어난 1264억원을 달성했다.

미국 슈완스 매출 7228억원을 포함해 글로벌 식품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 늘어난 1조485억원을 달성하며 1분기에 이어 1조원을 넘어섰다.

국내에서는 ‘집밥’ 트렌드 확대로 가정간편식(HMR) 판매가 늘며 외식 감소에 따른 B2B(기업간거래) 매출 축소를 상쇄했다.

아미노산과 조미소재 등이 주력인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7429억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수익성이 개선되며 전년 동기 대비 87% 증가한 1109억원으로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글로벌 팬데믹 영향으로 수요가 위축됐지만, 트립토판·발린·알지닌·핵산 등 고수익 제품군의 판매 비중이 증가하며 영업이익 증가를 견인했다. 연구개발(R&D) 경쟁력을 기반으로 포트폴리오 다각화와 원가 경쟁력 강화에 주력한 것도 주효했다는 평가다.

CJ Feed&Care(사료+축산)는 전년 대비 8% 늘어난 5269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영업이익은 643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수익성 강화와 재무구조 개선 등 고강도 체질개선에 나섰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수익성 강화에 중점을 둔 혁신성장에 주력한 결과, 글로벌 위기 상황에도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다”며 “핵심 제품과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전략적 R&D투자 및 경쟁력 확보를 통해 미래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CJ제일제당]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