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긋지긋한 비' 이통3사, 품질 관리·수해 지원 총력

노경조 기자입력 : 2020-08-11 16:00

집중호우로 침수된 도로. [사진=연합뉴스]


지긋지긋하게 내리는 비로 인해 침수 및 산사태 피해가 발생하면서 전화 연결이 끊기거나 정전이 발생하는 등 통신서비스 장애가 잇따르고 있다. 이에 이동통신 3사가 서둘러 네트워크 품질 점검과 함께 수해 복구 지원에 나섰다. 올해 코로나19 확산과 그칠 줄 모르는 비 때문에 통신사마다 '품질·안전 관리' 부서가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는 후문이다.

11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수재민의 침수폰 수리를 위한 애프터서비스(AS) 차량을 긴급 투입하고, 대피소 내 와이파이와 인터넷TV(IPTV)를 무료로 지원한다.

SK텔레콤의 AS 차량은 고객이 휴대폰 AS에 불편을 겪는 곳을 찾아가 단말 상담·점검·수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재난 상황 시 유용하다. 이와 함께 매년 여름 휴가철 해오던 기지국 용량 증설, 서버 최적화 등 통신 품질 관리도 신경쓰고 있다.

KT와 LG유플러스는 장마철 대비 통신시설 사전 점검 이후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상황에 비상 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KT는 앞서 지난 6월 말까지 통신국사, 전진 배치시설, 무선시설, 공사장 인근 선로시설 등 5만2000개소 이상의 통신시설을 점검했다. 집중호우 등으로 피해가 이어지고 있는 7~8월에는 전국 상황실 운영과 함께 비상 근무를 서고 있다.

KT 관계자는 "경기 과천의 종합상황실과 전국 6개 현장상황실 중심으로 집중 모니터링 및 긴급복구 체제를 가동해 통신서비스 안정 운용을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속한 피해 복구 작업을 위해 연인원 3000여명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도 최근 도서지역 등 전국 중요통신시설을 점검했다. 서울 마곡사옥에 위치한 LG유플러스의 네트워크(NW)관제센터 비상상황실도 24시간 운영되고 있다. NW관제센터는 기상청이 호우특보를 발령할 경우 지역별로 비상상황 정도에 따라 '비상레벨'을 매기고, 비상대응 조치를 수행한다. 전국적으로 2000여명의 인력도 대기 중이다.

센터는 이달 초 수해로 정전이 발생한 충청지역 일부 고객에게 안내문자로 즉각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려운 상황을 알리고, 복구작업을 진행하는 등 제 역할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예년보다 긴 장마철에 전국적으로 큰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언제 어디서나 안정적인 통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집중호우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시·군 소재 무선국의 전파사용료를 6개월간 전액 감면해주기로 했다. 해당 지역은 경기 안성시, 강원 철원군, 충북 충주시·제천시·음성군, 충남 천안시·아산시 등이다.

이번 조치로 해당 지역 무선국 시설자 1508명(1만4679개무선국)이 전파사용료 감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 안내문은 올해 3~4분기 고지분과 함께 발송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