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명 실종 춘천 의암호 사고… 빗속 수색작업 재개

신동근 기자입력 : 2020-08-11 08:59
강원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 실종자 구조·수색 작업이 재개됐다. 사고로 4명이 사망하고 2명은 실종상태다.

사고수습대책본부는 11일 오전 6시 30분부터 소방·경찰·장병·공무원 등 인력 1330명을 동원해 2명의 실종자 찾기에 나섰다. 사고 지역에는 비가 내리고 있다.

지난 8일과 10일 실종자 3명이 발견된 춘천시 서면 덕두원리 지역을 중심으로 도보로 이동하면서 정밀 수색을 진행한다. 장화와 구명조끼를 착용한 수색대원들은 100m당 2명씩 배치돼 탐침봉 등으로 수풀을 제치며 실종자를 찾고 있다.

또 사고 지점부터 경강교까지 양방향 30㎞ 구간을 9곳으로 나누어 정밀 도보 수색을 한다. 소방·경찰 구조견 9마리도 오전 9시부터 투입해 수색 범위를 점차 넓힌다.

기상 여건이 나아지면 헬기 11대와 드론 24대도 투입할 계획이다. 헬기는 경강교∼행주대교, 드론은 사고지점∼경강교까지 4개 구간으로 나눠 수색을 맡는다.

보트 32대를 이용한 수상 수색은 청평댐∼경강교까지 구간별로 강폭 전체에 대열을 이뤄 배치하고 강변을 살핀다.

지난 6일 오전 11시 34분쯤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인공 수초섬 고박 작업에 나선 민간 고무보트와 춘천시청 환경감시선, 경찰정 등 선박 3척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7명이 실종돼 이날 현재까지 1명이 구조되고 4명이 숨진 채 발견됐으며 2명은 여전히 실종상태다. 수색당국은 기상 여건에 따라 인력과 장비를 최대한 활용해 실종자를 수색할 방침이다.
 

지난 10일 강원 춘천시 남산면 북한강 일대에서 강원도 소방본부 대원과 경찰 등이 실종자 수색을 하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