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맥스터 끝나지 않는 갈등②] 팽팽히 맞선 양 진영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8-11 08:00
탈핵단체 "공론화 과정 처음부터 문제"…울산시장 "울산시민들 공론화 참여 배제 당해" 이채익 의원 "월성 맥스터 추가 증설에 따른 운영기한 장기화 검토 필요"
월성 원전 지역 주민들이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의 추가 건설에 대해 대거 찬성 결과가 나왔으나 갈등은 이어지는 모양새다. 탈핵시민단체와 정치권에서 꾸준히 문제를 제기하면서다. 이들은 공론화 과정에서 처음부터 공정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월성핵쓰레기장 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와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경주시민대책위'는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사용후핵연료 공론화 결과는 조작"이라고 주장했다. 공론화 과정에서 처음부터 맥스터 찬성을 설계했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어 송철호 울산시장도 맥스터 증설의 의견수렴 과정에서 울산시민의 배제에 반발했다.

송 시장은 지난달 28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전 피해는 단순히 행정구역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방사선비상계획구역(원전 30㎞ 이내)에 울산시민이 포함돼 있는데도 의견 개진 자체가 봉쇄돼 있다는 것은 매우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공론화 추진 시 원전 인근 지역주민도 대상에 포함하는 관계 법령 개정을 요구하고,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는 공론화를 위한 시민참여단을 월성원전 인근 경주의 3개 읍·면(감포, 양북, 양남) 주민과 인근 경주 시민만으로 구성했다. 송 시장은 행정구역상 선을 그을 것이 아니라 인접한 주민들의 참여가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강조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맥스터 설치를 지지하는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은 최근 월성 원전 1호기와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 부지를 방문했다.

이채익 국회의원(울산 남구갑), 김석기(경북 경주시), 양금희 의원(대구 북구갑)은 10일 월성 원전 1호기를 둘러보고 맥스터 부지도 살펴봤다.

이 의원은 "감사원에서 월성 1호기 폐쇄의 부당성이 입증된다고 해도 즉시 재가동은 힘들겠지만, 정권교체 이후라도 월성 1호기를 즉시 재가동할 수 있도록 관련 입법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월성 맥스터 추가 증설에 따른 운영 기한이 2029년이나 증설 규모 확대나 운영 기한 장기화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24일 오전 월성원전 임시저장시설 확충 관련 지역 의견수렴 결과를 발표하는 경북 경주 감포읍복지회관 입구에서 울산, 경주에 사는 반대 주민들이 행사장으로 들어가려다 경찰 제지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