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첨단굴기 궁지]글로벌 기업들, 손익계산 분주

베이징=이재호 특파원입력 : 2020-08-11 05:00
화웨이 제재, 삼성·미디어텍 수혜 퀄컴 "판매 허용하라" 로비 벌여 위챗 금지 행정명령, 애플 초긴장 중국 사용자 외면, 매출 급감 우려

[사진=바이두]


미국의 파상 공세에 중국 정보기술(IT) 산업이 궁지에 몰리면서 업종이 겹치는 글로벌 기업들의 손익 계산도 바빠졌다.

퀄컴과 애플 등 미국 기업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 제재에 역풍을 맞을까 전전긍긍이다. 삼성전자 등은 새 판로 확보의 기회를 잡았다.

10일 중국경제망과 제일재경 등에 따르면 화웨이가 독자 개발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기린의 생산이 중단되면서 대만 미디어텍이 가장 큰 반사 이익을 누릴 전망이다.

지난 7일 위청둥(余承東) 화웨이 소비자부문 최고경영자(CEO)는 기린 위탁 생산업체인 대만 TSMC의 거부로 9월 15일부터 제품을 공급받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이 자국 기술 및 부품이 포함된 반도체를 화웨이에 공급하지 못하도록 한 제재 조치 때문이다.

관련 업계는 화웨이가 차선책으로 미디어텍과의 협업 강화를 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촨차이증권은 보고서를 통해 "미디어텍 제품에 적용된 미국 기술은 5~10% 정도로 제재 기준을 하회한다"며 "미디어텍이 화웨이를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디어텍이 새로 내놓은 5G용 AP는 화웨이는 물론 샤오미와 오포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 업체에 대거 공급된다. 이에 따라 미디어텍의 3분기 매출은 28억 달러로 전분기보다 최대 30%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미국 기술 의존도가 낮다는 건 고품질 제품 생산이 어렵다는 의미일 수도 있다. 실제 미디어텍의 AP는 주로 중저가 스마트폰에 탑재된다.

화웨이가 다음달 출시하는 메이트40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에는 삼성전자와 퀄컴의 AP가 사용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글로벌 모바일 AP 시장 점유율은 14% 안팎으로 3위를 기록 중인 삼성전자의 점유율·판매량 확대가 기대되는 대목이다.

문제는 미국 기업인 퀄컴이 화웨이 제재를 뚫고 제품을 공급할 수 있을지 여부다. 로이터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 등은 퀄컴이 화웨이에 대한 반도체 판매 제한을 없애 달라며 미국 정부에 로비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80억 달러 규모의 공급처를 자칫 삼성전자 등 경쟁사에 내줄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다. 미국 우선주의를 외치는 트럼프 행정부가 어떤 선택을 내릴지 주목된다.

아이폰 제조사 애플은 미국의 위챗 때리기에 긴장한 기색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국민과 기업이 위챗 및 모회사 텐센트와 거래하는 걸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애플이 중국에 공급하는 아이폰도 제재 대상인지가 관건이다. 중국인들에게 위챗은 단순한 모바일 메신저가 아니다. 각종 결제와 자금 이체, 재테크 등까지 모두 위챗을 통해 이뤄진다.

중국 내 아이폰 사용자의 위챗 사용이 제한될 경우 애플의 중국 시장 매출이 급감할 수 있다. 이같은 우려가 반영돼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명령에 서명한 날 애플 주가는 2% 넘게 떨어졌다.

텐센트 측은 지난 7일 공식 성명을 내고 "(미국의 행정명령이) 그룹에 미칠 영향을 종합적으로 연구한 뒤 적절한 시점에 추가 공고를 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