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북·미 대화' 물거품·홍수 난 北…김정은, 이인영 '작은 교류'에 응답할까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8-10 15:59
트럼프 "재선 성공시 北과 신속 협상"…'10월 북·미 대화 사실상 무산 김정은 직접 운전해 수해지역으로…통일부 "北 호우 피해 상당할 듯" 이인영 "재해·재난에서의 '작은 협력', 남북 간 큰 협력 '마중물' 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으로 ‘10월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낮아진 가운데 폭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북한이 남측의 인도적 지원·협력 등 ‘작은 교류’ 제안에 응답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통일부는 10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호우 피해가 상당한 것으로 판단, 대북 수해지원 협력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실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남북 협력을 강조했다.

정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집권 이후 처음으로 수해 발생 직후 피해 현장을 방문하는 등 북한의 호우 피해가 상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북한이 이번 피해와 관련 국제사회에 도움을 요청할 것으로 내다보고, 북한이 남측의 협력 제안에 반응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제기됐다.
 

조선중앙TV는 8일 하천과 저수지 홍수 위험성을 언급하며 최근 장맛비에 불어난 대동강 모습을 공개했다. 대동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평양 주체사상탑 인근 다리 바로 밑까지 물이 차오른 것을 볼 수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북한은 현재 대북제재·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호우피해 등 삼중고로 국제사회의 지원이 절실한 상태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내에서) 최악의 홍수피해가 발생한 2007년의 경우 7일간 500~700mm가 비가 왔었다”면서 “올해 8월이 그때보다 높은 수준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북한의 장마철 피해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재선에 성공하면 이란, 북한과 매우 신속하게 협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10월 서프라이즈’를 언급, 북· 미 간 비핵화 대화가 미국 대선 전에 이뤄질 것이라던 기대를 한순간에 무너뜨린 발언이었다.

11월 대선 이전에는 북한과의 협상이 사실상 힘들다는 인식이 내포된 발언으로, 북한으로선 10월 북·미 대화를 통한 대북제재 완화 및 해제 기대도 어렵게 됐다.

그동안 북한은 남측과의 대화를 단절하고, 미국과의 대화 의지를 우회적으로 지속해서 드러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대화 재개 조건으로 자신의 ‘재선’을 내걸면서 북·미 비핵화 협상의 불확실성은 한층 더 커졌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지난 7월 31일 취임 후 처음으로 업무 보고를 받기 위해 강원 고성군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를 찾고, 제진역에서 두 팔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고성군청 제공]


이런 상황에서 새로운 2기 외교안보라인을 구축한 우리 정부는 대북 인도적 지원 등 남북 협력 추진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취임 전부터 ‘먹는 것·아픈 것·죽기 전에 보고 싶은 것’ 중심의 대북 인도적 교류 및 협력을 대북 정책 주요 기조로 내세웠다. 

이 장관 취임 이후 통일부는 민간단체들이 신청한 코로나19 관련 대북 지원 물품의 반출을 승인하며 민간차원의 대북사업을 적극적으로 돕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최근에는 재난·재해 분야에서의 남북 협력에도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지난 6일 제316차 남북교류협력추진위원회(교추협)에서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대한 1000만 달러(약 118억8000만원) 공여를 심의·의결하며 남북 자연재해 협력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당시 이 장관은 북한의 황강댐 무단 방류에 대해 쓴소리를 내면서도 “접경 지역의 재해‧재난에서부터 작은 협력이 이뤄진다면 이것은 남북 간의 큰 협력으로 발전될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북측의 응답을 촉구했다.

그는 “남북 간 불신과 임진강 수위를 둘러싼 불안을 남북 관계 협력의 물길로 돌릴 수 있기를 희망한다”면서 “북측이 과감하고 통 큰 결단으로 임해줄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말했다.

여상기 대변인도 이날 북측의 호우 피해 규모가 구체적으로 파악되진 않았다면서도 “기본적으로 정부는 인도 분야의 협력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관련 없이 일관되게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남북 인도적 협력 추진 의사를 재확인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