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민주당-통합당, 지지율 격차 불과 0.5%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8-10 14:15
통합당 창당 이래 최소 격차 처음으로 오차범위 내 접전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지지율 격차가 0.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0%포인트·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35.1%, 통합당은 34.6%로 집계됐다.

양당의 지지율 격차는 0.5% 포인트로 통합당 창당 이래 최소 격차다. 아울러 처음 오차범위 안에서 접전을 펼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대비 민주당 지지율은 3.2% 포인트 빠졌고, 통합당은 2.9% 포인트 상승했다.

지난 5일 하루 지지율 기준으로는 통합당 36.0%, 민주당 34.3%로 양당 지지율이 역전되기도 했다. 이날은 당·정·청이 전·월세전환율을 낮추겠다고 밝힌 날이다.

지역별로 민주당은 대구·경북에서 전주 대비 15.4% 포인트 하락한 16.9%를 기록했고, 경기·인천 지역에서도 6.4% 포인트 하락해 36.2% 지지율을 기록했다. 부산·울산·경남은 28.4%, 광주·전라 지역에선 59.3%를 기록했다.

통합당은 부산·울산·경남에서 42.8%를 기록했다. 광주·전라 지역에선 전주 대비 6.0% 포인트 오른 18.7%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에서도 4.0% 포인트 오른 45.5%를 기록했다.

성별로는 민주당에선 여성 지지율이 전주 대비 3.9% 포인트 빠져 35.7%를 기록했다. 반면, 통합당은 4.0% 상승해 31.9%로 나타났다. 이밖에 정의당은 4.8%, 열린민주당은 4.0%, 국민의당 2.6%, 기타정당 2.6%, 무당층 16.3%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부동산 대책 및 이에 따른 청와대 참모진의 사의 표명, 정부 여당의 집중호우 대응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발언하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