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마이종목] 아이코솔라, 저장성 이우에 태양광전지 3조원 투자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0-08-10 10:41
저장성 이우에 36GW 태양광전지 공장 설립…공사기간 7년 둥우증권 "시장 수요 만족, 생산비용 절감…향후 전망 밝다"
※'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자료=둥우증권]

중국 태양광 전문기업 아이쉬구펀(愛旭股份, 아이코솔라, 600732, 상하이거래소)이 태양광 전지 생산력 확충에 향후 7년간 총 200억 위안(약 3조4000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아이코솔라는 9일 거래소 공시를 통해 저장성 이우에 36GW 규모 연 생산력을 갖춘 태양광 전지 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총 공사기간은 7년으로, 단계별로 나눠서 진행된다.

이중 1차적으로 40억 위안을 투자해 고효율 결정성 실리콘 태양광 전지를 연간 10GW 생산할 수 있는 규모의 제4, 5기 공장을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2019년말까지 아이코솔라가 갖춘 연 생산력 9.2GW을 웃도는 수준이다.

아이코솔라는 지난 달에도 톈진에 22억 위안을 투자해  연간 생산력 5.4GW을 갖춘 태양광 전지 공장을 연내 완공해 가동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아이코솔라는 올해 최소 26.2GW 규모 태양광 전지 생산력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둥우중권은 지난달 19일 보고서에서 아이코솔라의 공격적인 생산력 확충 계획을 밝게 전망하기도 했다.  아이코솔라가 생산력을 확충해 시장 수요를 만족시키는 한편, 자동화·스마트 기술로 제품 생산 비용도 낮추고 있다는 것. 

당시 보고서는 아이코솔라의 2020~2022년 순익을 각각 7억500만, 13억4900만, 17억6300만 위안으로 직전년도 대비 각가 20.5%, 91.3%, 30.7%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주가 목표치는 16.28위안으로, 주가수익율(PER)은 2021년 22배로 잡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그대로 유지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