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日, 모리셔스의 쪽빛 바다를 검게 물들였다
다음
19
일본 3대 해운회사인 쇼센미쓰이(商船三井)의 화물선이 여기에 검은 피를 흘리고 있다.

인도양의 청정국인 모리셔스 해안에 좌초된 일본 화물선에서 대량의 기름이 흘러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AP]


일본 3대 해운회사 중 하나인 '쇼센미쓰이(商船三井)'의 화물선 ‘와카시오호’가 지난달 25일 모리셔스 해안에 좌초됐다. 사고 선박의 연료탱크에는 약 3800톤의 중유가 실려 있었으며, 이 중 1180톤이 들어 있는 탱크가 파손된 것으로 알려진다.

지난 6일부터 해상에 기름 유출이 시작되면서 모리셔스 당국은 환경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관광산업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던 인구 130만명의 모리셔스는 코로나19로 심한 타격을 받은 데 이어 이번 기름 유출 사고로 또다시 큰 타격을 받게 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번 사고가 모리셔스의 관광산업에 타격을 주고 희귀 생물 생태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화물선의 선주사인 쇼센미쓰이 측은 기자회견을 열고 파손된 연료탱크에서 1000톤 이상의 중유가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며 사고 수습을 위해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쇼센미쓰이의 경영진이 8월 9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모리셔스 해양 기름 유출 사고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AP]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