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500 선물] "트럼프 부양책은 위헌"...'트럼프 서명'에 주가 하락세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8-10 08:41
"트럼프 위헌, 효력 없다" 민주당 강력 반발...불확실성 고조에 불안감 '2차 경제재개' 트럼프의 큰 그림?...8월 추가부양책·9월 등교 '모멘텀'
10일 오전 뉴욕증시 선물시장은 일제히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독자적인 행정명령으로 코로나19 추가부양책을 내놓자 '위헌 논란'이 일면서 불확실성이 더욱 높아졌기 때문이다.
 

10일 오전 S&P500 선물지수 추이.[자료=시황페이지]


우리 시간 10일 오전 8시 20분 현재 S&P500 선물지수는 0.16%(5.37p) 내린 3339.38에 거래 중이다. 같은 시간 다우 선물지수는 0.14%(39p) 떨어진 2만7294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선물지수는 0.24%(26.75p) 하락한 1만1096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 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경기부양 조치 4건에 대한 행정명령에 서명한 이후 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그간 미국 정치권의 코로나19 추가 경기부양책을 기다리고 있었던 시장엔 기대감과 불안감이 혼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31일 미국 연방정부의 추가 실업급여 지급 종료로 '소득 절벽'에 부딪힐 미국인들을 이유로 전문가들은 미국의 소비시장 위축과 경기 회복세 둔화를 우려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 양당은 실업급여 규모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지난 7일 협상 결렬을 선언했고, 이 틈을 파고들어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의 부양 법안을 대체할 행정명령을 내놓은 것이다.

이에 대해 미국 언론들은 "미국 헌법상 대통령은 연방정부의 재정 지출을 결정할 권한이 없다"고 지적하면서 위헌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유세 카드로 '급여세 유예 명령'까지 내린 상황에서 민주당 역시 '효력 없음'을 내세워 강력 반발하며 공화당이 협상에 돌아올 것을 촉구했다. 하지만, 공화당 측은 요지부동인 상황에 트럼프 행정부는 법률 고문을 완료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런 상황에서도 아네타 마코우스카 제프리스 수석 금융 이코노미스트는 "9월까지 추가 부양책은 긍정적인 모멘텀을 만들 것"이라면서 "8월 소득절벽 리스크는 '단명'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결국 미국 정부의 경기부양책이 시장에서 성과를 거둘 것이란 전망이다.

그는 이어 트럼프 행정부가 9월 미국 전국의 등교 재개를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일부 주에서라도 학교가 개학할 경우에도 △신학기 소비 촉진 △9월 부모 직장 복귀 가속화로 긍정적 모멘텀을 강화할 것"이라면서 "두 번째 경제재개"라고 강조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