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가입자 700만 돌파...품질 향상은 과제로

차현아 기자입력 : 2020-08-10 08:09
6월 기준 737만명...연내 1000만 가입자 '눈앞' 알뜰폰 가입자 733만명...꾸준히 하락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지난 6월 기준 5G 이동통신 가입자가 700만명을 넘어섰다.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 중 5G 가입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10%에 이른다.

1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5G 가입자는 737만명으로 전월 대비(687만6914명) 7.17% 증가했다. 사업자 별 5G 가입자 수는 SK텔레콤 334만7684명, KT 223만7684명, LG유플러스 178만3685명이다.

5G 알뜰폰 가입자 수도 전체 5G 가입자에 비해 여전히 적지만 매달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6월 기준 알뜰폰 가입자는 1569명으로 전달 대비 20.32% 늘었다.

2G 가입자 수도 여전히 79만명에 달한다. 6월 기준 SK텔레콤은 33만2945명, LG유플러스는 43만9497명이다. 알뜰폰을 통해 2G를 이용하고 있는 가입자 수도 2만2524명이다. SK텔레콤은 지난달부로 전국 2G 서비스를 종료했으며, LG유플러스는 종료를 공식적으로 확정하지 않았다. 

전체 알뜰폰 가입자는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 지난달 알뜰폰 가입자는 733만9164명으로 전년 동기(809만5673명) 대비 9.34% 감소했다.

업계에서는 올해 중 5G 가입자 수가 10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한다. 하반기 중 갤럭시노트20과 갤럭시폴드, 아이폰12 등 신형 5G 스마트폰의 출시가 줄줄이 예정돼 있어서다.

가입자 증가에 발 맞춰 5G 서비스 품질을 끌어올려야 한다는 점은 과제로 꼽힌다. 지난해 6월부터 방송통신위원회 통신분쟁조정위원회에 접수된 280건의 통신 분쟁신청 중 20%인 56건이 5G 품질과 관련된 내용이었다. 한국소비자연맹 역시 지난 6월 1년 간 접수한 5G 관련 민원결과를 공개했다. 2055건이 접수됐는데 이 중 5G 품질과 관련된 민원이 절반 이상인 1392건을 차지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