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이 자사주 매입에 6조원 베팅한 이유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8-10 07:35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투자 귀재' 워런 버핏이 올해 2분기(4~6월) 자신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의 주식을 51억달러(약 6조원)어치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창사 이래 최대 규모다.

반면 S&P500지수가 20% 랠리를 펼친 이 기간동안 버핏은 항공주를 포함해 130억 달러어치 주식을 순매도했다.

블룸버그는 버핏이 수십억 달러를 투자할 만한 저평가 자산을 찾다가 결국 자사에 베팅한 셈이라고 전했다. 6월 말 기준 버크셔의 현금 보유액은 1466억달러에 이른다. 

스미드자산운용의 빌 스미드 수석투자책임자(CIO)는 "우리는 이 상황(코로나19 팬데믹)이 언제 끝날지, 사람들의 행동에 어떤 영향을 남길지 알 수 없지만 여전히 버크셔해서웨이는 생존에 유리한 위치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짐 섀너헌 에드워드존스 애널리스트는 버핏이 7월에도 24억달러어치 이상을 자사주 매입에 쓴 것으로 추산했다.

버크셔는 올해 2분기에 55억1000만달러 영업이익을 내 지난해보다 10% 감소했다. 다만 전문가 예상치인 27% 감소보다는 양호했다. 이 기간 버크셔A주는 1.7% 하락했고, 버크셔B주 2.4% 떨어졌다.

룬치스자산운용의 폴 룬치스 회장은 "버핏은 안전지대에서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여전히 무척 조심스럽고 무척 보수적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버크셔는 8일 공시자료에서 "코로나19가 향후 수익, 현금 흐름, 재정 상태에 미칠 영향을 대비하고 있다"면서 "현재 우리의 유동성과 재정 상황은 무척 탄탄하다고 믿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