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장관들 긴급 소집 "의료계 집단휴진에 의료공백 철저히 대비"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8-07 13:43
의료계 집단휴진 대비 관계장관회의, 박능후 복지부 장관 등 참석
정세균 국무총리는 7일 "정부는 국민안전을 위해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대한전공의협의회에서 집단휴진에 돌입하고 오는 14일 대한의사협회에서도 집단휴진을 예고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료계 집단휴진에 대비하기 위한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의료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분야로, 의료계가 집단행동에 나선 상황이 매우 우려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포함해 교육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 장·차관들이 참석했다.

정 총리는 "응급실, 중환자실에는 위급한 환자들이 계시기 때문에 필수의료가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하고, 비상진료대책을 차질없이 시행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또 의대정원 확대를 둘러싼 의료계 반발을 의식해 "정부는 열린 자세로, 주무부처인 복지부를 중심으로 의료계와 소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의료계가 집단행동에 나서기보다는 우선 대화의 장으로 나와달라"고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