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김조원 고가 매물' 보도에 "남자들 부동산 거래 잘 몰라"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8-06 17:45
"김조원 수석, 잠실 아파트 실거래 가격보다 2억원 높게 책정" 청와대 고위 관계자 "본인이 아파트 가격 정하지 않았을 것"

청와대. [사진=청와대]



청와대가 6일 서울 강남권에 아파트 두 채를 보유한 김조원 민정수석이 한 채를 처분하기로 하면서 시세보다 2억원가량 높은 가격에 내놨다는 보도에 대해 "통상 부동산 거래를 할 때 본인이 얼마에 팔아달라(는 걸) 남자들은 잘 모르는 경우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수석도 마찬가지로 처분을 위해 (아파트 한 채를) 매물로 내놨으며, 늦어도 이달 말까지는 매매계약서를 제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한 언론 매체는 이날 김 수석이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와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 가운데 잠실 아파트를 매물로 내놓으면서 기존 실거래 최고가격보다 2억원 정도 비싼 가격에 내놨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이 고위관계자는 "가격을 본인이 얼마라고 (부동산 중개소에) 정하지는 않았을 것으로 들었다"며 "김 수석이 (아파트를) 얼마에 팔아달라고 했는지는 못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통상 부동산 거래를 할 때 남자들은 본인이 '얼마에 팔아달라'(고 하지 않는 등) 잘 모르는 경우가 있다"면서 "본인이 내놨는지 부인이 내놨는지까지는 잘 모른다"고 말했다. 김 수석이 잠실 아파트를 매물로 내놨지만, 가격과 관련해서는 세세하게 관여하지 않았을 수 있다는 취지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