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엿보기] ‘이런말에 이런뜻이?!’...깊이 있는 우리말 안내서

전성민 기자입력 : 2020-08-06 17:02
박순열 지음 | 하나로애드컴| 352쪽 ‘논어’·‘사기’ 등 고전 폭넓게 소개...날카로운 생각 담은 인문학 책

신간 ‘이런말에 이런뜻이?!’ 표지 [사진=하나로애드컴 제공]


“억장이 무너진다.”

일상에서 정말 많이 사용하는 말이다. 하지만 억장(億丈)이 뭐냐고 물으면 금방 답이 떠오르지 않는다.

억장은 본래 억장지성(億丈之城)의 줄임말이다. 성의 높이가 억장이 될 정도로 높은 성을 의미한다. 1장(丈)은 10척(尺)으로 약 3m이니 계산하면 억장은 약 3억m다.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엄청 높은 성이다. 슬픔과 절망의 크기가 확실히 느껴졌다. 사호한 일에 함부로 쓰는 말이 아니다.

신간 ‘이런말에 이런뜻이?!’(하나로애드컴)은 우리말의 의미를 정확하게 전달하는 책이다. 저서를 읽다보면 제목처럼 “이런 말에 이런 뜻이 있었구나”하고 저절로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시인이자 한자·한문 전문지도사인 저자 박순열 씨는 오랜 직장 생활 중에도 열심히 공부한 성과를 담아 책 ‘이런 말에 이런 뜻이?!’을 발간했다.

저자는 우리말의 의미를 정확하게 알려면 한자의 뜻을 알아야 한다는 취지로 국립국어원 우리말샘과 한자어원사전을 근거로 해 우리말 단어 93개의 정확한 의미를 풀이하고 있다. 국립국어원 사전통계에 의하면 우리나라 말 중 일상어는 50.3%, 전문어는 72.9%가 한자어와 관련돼 있다.

박 저자는 머리말에서 “‘말에 있어서 그 말이 가지고 있는 그대로의 의미를 정확하게 알고 그대로 가감 없이 잘 전달되어 상대방도 전달된 말의 의미를 정확히 알아들어서 불협화음이 없는 아름답고 행복한 사회가 이뤄지길 간절히 바라는 뜻에서 이 책을 내게 됐다”고 적었다.

이 책은 단순히 사전식으로 단어의 어원과 뜻을 전하는데 그치지 않는다. ‘논어’와 ‘사기’ 등 고전을 폭넓게 소개하고, 나아가 저자의 생각을 담은 인문학 책이다.

책 속에서 저자는 “권력(權力)에서 권자는 저울추를 말한다. 추는 저울에 다는 물건의 경중 즉 무게의 많고 적음에 따라 적정하게 위치를 정하는 것이다”고 전한다.

이어 그는 “물건을 10kg를 올려놓았는데 저울추를 20kg짜리를 올려놓으면 저울은 균형을 못 이루게 된다”며 “권력이란 상대방의 힘을 고려해 그에 맞게 그에 동등하게 같은 무게로 행사해야 한다. 그것이 진정한 권력이다”고 말했다.

개혁(改革)이라는 단어도 가슴에 와 닿았다. 지은이는 “가죽을 뜻하는 혁의 의미를 되새겨 볼 필요가 있다”며 “개혁은 단순히 고치는 데에 있지 않다. 가죽을 벗기면 흰 부분이 나타나듯 전과 확연히 다른 아주 새로운 부분이 나타나야 개혁이라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