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반중 아시아 다자협의체, 韓도 들어와야"...美-中 '편가르기' 압박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8-06 11:15
美 민주주의의 친구들...아시아 역내 '반중 전선' 구축해 中 고립 겨냥
미·중 갈등 국면이 고조하는 가운데, 미국 정부가 '반중' 편가르기 압박에 재차 나섰다. 미국 국방부는 중국 공산당에 대항하는 아시아 다자협의체를 결성해야 한다면서 우리나라도 함께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애스펀 안보포럼'에서 "아시아 지역 내 다자간 연대를 구축하고 확대하는 방안이 중국의 '나쁜 행동'을 저지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역설했다.

애스펀 안보포럼은 매년 7월경 미국 콜로라도주 애스펀에서 미국 행정부 고위당국자들과 전문가·언론인들이 모여 국가안보 및 외교정책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이날 에스퍼 장관은 '한·미', '미·필리핀', '미·호주' 등을 예로 들며 "유럽과는 달리 아시아에서는 많은 관계가 양자 방식"이라며 "우리(미국)는 이러한 관계를 다자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어 "공식적인 연합까지는 아니라도 결집이라는 측면에서 여러 국가가 연대하는 것이 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나쁜 행동에 대항할 수 있는 최상의 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전세계적으로 화상 콘퍼런스가 활성화하면서 이전의 대면 방식보다 다자간 논의가 수월해졌다고 덧붙였다.

최근 미·중 갈등세가 고조하는 상황에서 코로나19 국면을 계기로 '화상 회의체' 등을 결성해 아시아 역내 반중 다자 블록을 본격적으로 구축해나가자는 것이다.

앞서 지난 6월에도 에스퍼 장관은 싱가포르 일간지 스트레이트타임스에서도 같은 주장을 펼쳤다.

'미국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위해 파트너들과 함께 서 있다'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중국 공산당의 위협에 맞서 미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모든 파트너와 동맹들과 함께하겠다"면서 우리나라도 명시적으로 거론했다.

지난달 28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역시 인도·태평양 지역 내 중국의 '해로운 행위'을 비판하며 반중 국제 공조를 강조하자면서 '전 세계 민주주의의 친구'들 중 하나로 우리나라도 지목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군사·외교 분야에 걸쳐 전방위적으로 인도·태평양 지역 내 반중 전선을 구축하고 중국 고립 전략을 가속화하겠다는 의지를 반복적으로 내보이는 것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가운데)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오른쪽 끝).[사진=로이터·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