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코로나19 장기화에도 영업이익 11.4% 증가…"신사업 성장"

노경조 기자입력 : 2020-08-06 09:49
2분기 매출 4조6028억원, 영업이익 3595억원 비즈니스 혁신 지속…설비투자 조기 집행 총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매출 4조6028억원, 영업이익 3595억원, 순이익 4322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뉴 비즈(New Biz, 신사업) 전 부문의 꾸준한 성장과 무선 사업 실적 개선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7%, 11.4%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SK하이닉스 지분법 이익 영향 등으로 66.8% 늘었다. 이번 실적은 코로나19 장기화 및 5G 네트워크 투자 증가에도 불구하고, 언택트(비대면)에 특화된 다양한 신사업을 성장 동력으로 안착시킨 결과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신사업의 핵심인 미디어·보안·커머스 사업의 총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4% 증가했다. 연결 영업이익에서 자회사 이익이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2분기 15% 수준에서 이번에 약 25%로 대폭 확대됐다.

미디어 사업은 지속적인 인터넷TV(IPTV) 가입자 성장과 지난 4월 말 완료된 SK브로드밴드의 티브로드 합병 영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6.2% 증가한 918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SK브로드밴드는 언택트 시대 맞춤형 전략으로 최근 대대적인 서비스 개편을 단행한 데 이어 콘텐츠 경쟁력 강화 및 결합 상품 확대 등을 통해 성장 보폭을 넓혀갈 계획이다.

ADT캡스와 SK인포섹으로 이루어진 보안 사업 매출은 3230억원으로 같은 기간 8.7% 증가했다. ADT캡스와 SK인포섹은 지능형 열화상 카메라, 워크스루형 출입보안 솔루션 등의 언택트 맞춤형 서비스와 클라우드·융합 보안 등 최신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신규 사업 개발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커머스 사업은 11번가 거래 규모 확대와 SK스토아의 약진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8.5% 증가한 192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11번가는 언택트 소비 문화에 적극 대응하며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있다. SK스토아 역시 상품 소싱 역량 강화 및 판매 채널 강화를 통해 올해 T커머스 업계 1위라는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SK텔레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e스포츠 전문기업 'T1', 앱 마켓 '원스토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 '웨이브' 등에서 비즈니스 혁신을 이어가고 있다.

세계 최초로 양자보안 5G 스마트폰 '갤럭시 A 퀀텀'을 출시하고, '3대 유통 혁신' 전략을 발표해 이동통신 유통 트렌드를 선도해 나가는 것도 혁신의 일환이다. 다음 달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5G 클라우드 게임을 공식 론칭하는 등 국내외 초협력을 통해 새로운 통신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설비투자(CAPEX) 조기 집행에도 총력을 기울였다. 올 2분기에만 전년 동기 대비 56.7% 증가한 9178억원의 설비 투자를 집행해 상반기 누적 투자액은 총 1조2244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33.5% 많은 수치다.

윤풍영 SK텔레콤 코퍼레이트1 센터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도 신 사업 중심의 다각화된 포트폴리오가 실질적인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며 "회사의 장기적인 성장을 위해 변화와 혁신을 지속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