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포124주구 비대위, 공정선관위 구성 위한 무기한 농성

윤지은 기자입력 : 2020-08-05 18:52
반포124주구 발전위원회 등 반포124주구 일부 조합원이 서초구청 앞에서 밤샘농성에 들어갔다.

5일 서울 서초구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 일부 조합원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4일부터 서초구청 앞에서 농성에 돌입했다. 반포124주구 조합 및 대의원회가 공정선관위를 구성하라는 구청의 행정명령을 거부하고 있다는 게 이유다.

앞서 지난달 반포124주구 발전위원회는 조합원 286명의 서명을 걷어 서초구청에 선관위 구성을 요청했다. 현 집행부가 선관위를 자신들에게 우호적인 인사로만 구성하면 공정한 선거가 이뤄지기 어렵다는 게 이유였다. 반포124주구의 전체 조합원 수는 2293명이다.

발전위가 요구한 선관위원 구성은 △조합 4명, 선관위 4명, 구청 관계자 1명 또는 △조합 3명, 선관위 3명, 구청 관계자 3명 등이다.

보통 선관위는 대의원회 의결을 거쳐 선출되지만, 표준선거관리규정에 따라 선관위원 후보자가 정수 이상 등록된 경우 대의원회나 조합원 10분의 1 이상이 요청하면 선관위 선임을 구청창에 의뢰할 수 있다.

이에 구청은 대의원회 및 이사회 안건상정 금지 행정명령을 내렸지만 조합은 선관위 구성을 강행, 선거에 돌입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대의원회를 통한 선관위 구성에 법적 문제가 없음에도 서초구가 선거에 개입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2억35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주거환경연합에 외주를 주고, 행정명령에 대항한 대형 집회도 계획하고 있다. 주거환경연합의 고문은 현 조합장인 오득천씨로 알려졌다.

반포124주구 발전위원회에서 활동 중인 조합원 송모씨는 "2019년 대의원회 선거 당시 조합 선관위가 서명 및 날인이 없는 투표도 유효표로 인정했다"며 "이때 선관위 원장 및 간사가 2020년 선관위에서도 같은 직책을 맡게 됐다"고 했다.

또 "서울시 표준선거관리 규정에는 선거에 관한 후보자, 선관위원, 당선자 등의 공고를 홈페이지와 클린업시스템에 동시에 하도록 돼 있다"며 "반포124주구는 홈페이지조차 없어, 이런 규정을 지킬 수 없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사진 = 반포124주구 발전위원회]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