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수해 피해 돕기 성금 10억원 기탁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8-05 15:44
현대중공업그룹이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 돕기에 나섰다.

현대중공업그룹은 5일 그룹1%나눔재단을 통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억원을 기탁하기로 했다. 또한,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굴삭기 등 구호장비와 인력 지원도 약속했다.

현대중공업그룹 1%나눔재단은 그룹사 임직원들의 급여 1%나눔으로 만들어진 재단으로, 올해 초 출범했다.

최근 중부 지역을 중심으로 기록적인 폭우가 계속되며 침수와 산사태가 이어졌고, 이로 인해 10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이사장은 “임직원들의 급여나눔으로 이뤄진 성금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며, “피해를 입으신 많은 분들이 다시 안정적인 삶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적극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성금을 기탁하는 한편 농어민을 돕기 위한 농어촌살리기 캠페인을 펼친 바 있다.

이외에도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와 세월호 피해자 구난활동을 비롯해 일본 대지진, 브라질 홍수 등 국내외 재난지역에 성금 및 장비를 지원하는 등 구호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1%나눔재단ci[사진=현대중공업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