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데이터로 해결하는 도시문제 지원 나선다

윤지은 기자입력 : 2020-08-05 10:34
온라인플랫폼 COMPAS에 ‘2020년 국토도시 데이터 분석과제’ 공개 고양시 과제 시작으로 빅데이터 활용한 지자체 도시문제 해결 지원

[사진 = LH]

LH는 데이터 기반의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학생, 일반인,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2020년 국토도시 데이터 분석과제’를 'COMPAS'를 통해 오픈했다고 5일 밝혔다.

COMPAS는 교통·환경·안전 등 다양한 도시문제를 데이터 기반으로 해결하기 위해 LH가 구축한 온라인 플랫폼이다. 지난해에는 ‘김해시 화재발생 예측 모델 개발’, ‘화성시 최적 시내버스 노선 분석’을 주제로 시민들의 참여를 통해 다양한 솔루션을 발굴했다.

올해는 고양시의 ‘공공자전거 스테이션 최적 위치 선정’ 과제를 시작으로 광양시, 안양시, 용인시 등 10개 이상 지자체의 다양한 도시문제를 2~3주 간격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데이터 분석에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개인 또는 팀을 구성해 참가할 수 있으며, 각 과제별로 주어진 데이터를 분석한 후 우수한 결과를 도출·제안한 참가자에게는 상금과 상장이 주어진다.

참가신청은 과제별 진행기간 내 언제든 가능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COMPAS 홈페이지에 게시된 내용을 참고하면 된다.

이 밖에도 LH는 COMPAS를 상시 운영하며 지자체가 해결하고자 하는 도시문제 및 혁신적 아이디어가 필요한 과제들을 선정해 빅데이터 기반의 해법을 찾아내고 도시 데이터 수집·활용·확산의 선순환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한병홍 LH 스마트도시본부장은 "LH는 데이터 기반의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관련 분야에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을 할 계획"이라며 "실제 도시문제에 대한 여러 시민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발굴돼 실효성 있는 정책을 도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사진 = LH]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