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라이즌, LG유플러스와 손잡고 한국서 5G 로밍 서비스 개시

노경조 기자입력 : 2020-08-04 18:17

[사진=버라이즌 제공]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이 자사 5G 고객이 한국을 여행할 때 5G 로밍을 제공한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버라이즌은 LG유플러스와 5G 네트워크를 연동해 지난달 20일부터 로밍 서비스를 개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써 버라이즌은 미국 내 첫 5G 로밍 서비스 제공 업체가 됐다.

버라이즌과 LG유플러스는 2개의 5G 주파수 대역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국내에서 음성, 데이터, 문자 메시지에 대한 5G 로밍 테스트를 마쳤다.

버라이즌은 "미국에서 28㎓ 대역을 이용하는 5G 단말로 한국의 3.5㎓ 대역에서 5G에 접속했다"며 "시험기간 평균 속도는 다운링크 252Mbps, 업링크 119Mbps였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과의 로밍 서비스는 다른 국가의 로밍 확대에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다른 국가와의 글로벌 로밍 파트너십도 초기 단계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 고객이 미국에서 5G 로밍 서비스를 이용하는 시점은 아직 미정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국내 고객의 미국 내 5G 로밍은 내년 중 시험 및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중국을 비롯해 이탈리아, 스위스, 핀란드 등에서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