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뉴질랜드 언론 플레이'에 불쾌감…현지 교민사회서도 비판 목소리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8-03 16:50
고위당국자 "뉴질랜드 할 수 있는 공식요청 없이 언론 통해 지적만" 교민 "9월 국회의원 선거 앞둔 정치 목적 담긴 대응이라는 의견도"
외교부가 한국 외교관 A씨의 성추행 혐의와 관련 뉴질랜드 정부의 ‘언론 플레이’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3일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A씨에 대한 즉각 귀임 발령 조치 소식을 전하며 “뉴질랜드 측이 공식적으로 요청하며 형사법 공조와 범죄인 인도 등의 절차에 따라서 우리는 협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와 만나 외교부의 귀임 조치 등에 관해 설명하고, 뉴질랜드 측이 최근 언론을 통해 계속 문제를 제기하는 것에 대한 ‘의견’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고위당국자는 뉴질랜드 정부 측이 이번 사태와 관련 공식적으로 ‘사법 협력 절차’를 요청한 적이 없다는 것을 거듭 강조했다.

뉴질랜드 정부가 공식적인 요청 없이 언론을 통해 여론을 악화시키는 이른바 ‘언론 플레이’에 대한 쓴소리를 낸 셈이다.

고위당국자는 “잘 아시는 대로 상대측 부총리, 외교부 장관이라든지 이런 분들이 계속 언론을 통해서 (A씨의 성추행 논란을) 언급하고 있다”면서도 “정부 차원, 뉴질랜드 측이 할 수 있는 공식 요청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해 지난 화요일(7월 28일) 양국 정상 전화 통화에서 갑자기 이 문제를 제기한 것도 외교 관례상으로 볼 때 매우 이례적”이라고 꼬집었다.

저신다 아더 뉴질랜드 총리는 지난달 28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 통화에서 돌연 외교관 A씨의 성추행 혐의를 언급해 외교적 결례, 국제적 망신이라는 논란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 뉴질랜드 교민사회에서도 아더 총리의 돌발 행동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등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에서 의사로 활동 중인 한 교민은 이날 본지와의 대화에서 “기본적으로 한국 남성 외교관이 남자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것에 한국인으로서 창피함을 느낀다”면서도 “아더 총리가 굳이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해당 사건을 언급할 필요는 없었다는 지적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 교민은 “교민 사이에는 아더 총리가 9월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일부러 더 강경하게 대응하는 것이 아니냐는 반응도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뉴질랜드 내부 정치적 문제에 한국 외교관 성추행 사태가 이용되고 있다’라는 시각이 있다는 이야기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귀임 발령된 외교관 A씨는 지난 2017년 말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 근무 당시 뉴질랜드 국적의 남자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근 뉴질랜드 언론을 통해 해당 사건의 처리가 한국 정부의 비협조적, 미온적 태도로 연기되고 있다는 보도 등으로 A씨의 성추행 혐의가 양국 간 외교적 문제로 이어지고 있다.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필립 터너 대사는 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 근무하던 외교관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항의 및 면담을 위해 방문했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