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괴산서 카누 타던 50대 3명 급류 휩쓸려…2명 구조·1명 실종

홍승완 기자입력 : 2020-08-02 16:23

침수된 충북 제천 도로 (제천=연합뉴스) 2일 오전 충북 제천시 봉양읍 중앙선 연교역과 구항역 구간 철도 주변 도로가 침수돼 있다.



2일 오후 3시께 충북 괴산군 청천면 거봉리 거봉교 인근 달천에서 카누를 타던 A(58)씨가 물에 빠져 실종됐다. A씨와 함께 카누를 탔던 50대 여성 2명은 떠내려가던 중 다리 난간을 붙잡고 있다가 구조됐다.

이들은 카누를 타다 급류에 휩쓸려 카누가 뒤집히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동한 119 구조대는 A씨를 찾고 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기준 제천·단양·음성·충주·괴산·청주에는 호우 경보가, 증평·진천에는 호우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사고가 일어난 괴산군 청천면은 전날 밤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102㎜의 비가 내렸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