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숙환으로 별세

송종호 기자입력 : 2020-08-02 16:13
1967년 '임성기약국'에서 시작해 1조원 기업으로 키워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사진=한미약품]

한국 제약산업의 거목인 임성기 한미약품 그룹 회장이 2일 새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0세.

임 회장은 1967년 서울 동대문에서 '임성기 약국'을 시작으로 1973년 한미약품을 창업해 48년간 이끌며 1조원대 기업으로 키웠다. 지금의 성공은 직접 약을 만들어 보겠다는 집념으로 시작됐다. 그의 집념은 적극적인 연구개발(R&D) 투자로 이어졌고, 국내 제약산업사(史)에 큰 족적을 남겼다.

설립 후 1990년대까진 특허가 만료된 제네릭 의약품(복제약)의 판매로 회사를 키웠다. 이후 제약산업에 노하우가 쌓이면서 본격적인 R&D에 나섰다.

그 결과 1989년 국내 제약사 최초로 기술 수출에 성공했다. 다국적 제약사 로슈에 항생제 '세프트리악손'의 개량 제법에 관한 기술을 수출했다. 이어 2013년에는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에소메졸'로 국내 개량신약 최초로 미국에서 시판 허가를 받았다.

그는 제약기업이 신약개발 역량을 높이는 것이야말로 본연의 가치를 추구하는 것이라고 믿고 매년 매출의 20% 가까이 R&D에 투자했다. 이는 지금도 한미약품 성장에 밑거름이 되고 있다. 

임 회장은 성장의 결실을 임직원들과 나눴다. 그는 2016년 초 1100억원 규모의 한미사이언스(한미약품 지주회사) 주식 약 90만주를 2800여명 임직원에게 무상으로 증여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송영숙씨, 아들 종윤·종훈씨. 딸 주현씨가 있다. 장례는 고인과 유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른다. 발인은 오는 6일 오전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