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日 너무 이른 승리감이 '화' 불러…지역 의료시스템 '벼랑 끝'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8-02 15:40
나흘 연속 신규 확진자 1000명대...치료 병상 부족 비상사태는커녕 관광 활성화 나서는 등 비판 외면
일본 코로나19 사태가 나날이 악화하고 있다. 매일 1000명 넘는 확진자가 쏟아지자 이대로라면 지역 의료 시스템이 붕괴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2일 NHK에 따르면 최근 들어 일본에서는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지난달 29일 1264명, 30일 1301명, 31일 1580명으로 사흘 연속 최다 기록을 다시 썼다. 전날(1일) 하루 확진자 수(1536명)는 소폭 감소했지만, 나흘 연속 하루에 1000여명이 감염되면서 코로나19가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있다. 지금까지 일본의 누적 확진자 수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3만7925명에 달한다. 
 

[사진=EPA·연합뉴스]


연일 쏟아지는 감염 사례와 함께 코로나19로 병원에 입원하는 환자 수도 계속 늘고 있다. 감염 사례가 가장 많이 나온 지자체에서 코로나19 환자의 병상사용률은 40%다. 아이치현 등 12개 지역에서는 코로나19 환자가 사용하는 병상 사용률이 일주일 만에 10%p 늘었다. 오키나와에서도 코로나19 환자가 전체 병상에서 차지하는 비율 역시 40%에 육박한다. 코로나19 환자의 병상사용률은 지난 일주일 사이 간사이 지방에서는 9.9%에서 36.9%로, 와카야마는 12.0%에서 29.3%로 높아졌다. 

특히 오사카부는 병상이 코로나19 확진자로 빠르게 채워지고 있다. 직전 주에 24.3%에 불과했던 코로나19 환자의 병상사용률이 불과 일주일 만에 42.5%로 껑충 뛰었다. NHK는 오사카부 상황이 계속 악화한다면 확보된 병상이 14일 이내에 모두 차게 된다고 경고했다. 때문에 추가 병상이나 환자를 다른 지역으로 옮겨 치료받게 하는 등 다각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의료 현장의 위기감은 점차 고조되고 있다. 오키나와현에 있는 병원에서 근무하는 한 의료진은 "입원 병상이 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한계치에 가까워지고 있다"며 "일반 환자를 모두 다른 병원으로 보내지 않는 한 상황은 더 심각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중증환자를 위한 병상의 사용률 역시 2개월 전과 비교하면 10%가량 증가했다. 이 가운데 중장년층이나 고령층 수는 14일 전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코로나19 중증환자 수도 함께 늘고 있어 일각에서는 대비를 더욱 철저히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증환자를 위한 병상은 인공심폐 장치(에크모·ECMO) 등을 사용할 수 있는 의료진을 반드시 투입해야 하고, 중증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병원도 한정돼있기 때문이다.
 

일본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프=블룸버그 캡처]


그러나 일본 정부의 방역 대책은 오히려 약해졌다. 긴급사태를 다시 선포하지 않는 것은 물론,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해 '고투 트래블(Go To Travel)'이라는 지원 사업도 시작했다. 여기에 더해 앞서 일본 정부는 직장 밖 휴양지 등에서 원격으로 일하는 근무 방식인 '워케이션(workation)' 확산에 힘쓰겠다는 방침을 강조했다.

이처럼 매서운 확산세에도 일본 정부의 안일한 태도에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일본이 코로나19에 승리한 것처럼 행동한 탓에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을 맞이했다며 날을 세웠다.

블룸버그는 최근 들어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증가한 데는 일본이 다른 아시아 국가들보다 진단검사를 적게 한 게 이유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철저한 격리를 시행하지 않은 일본이 경기 회복을 위해 국내 여행을 독려하는 등 섣부른 행동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너무 일찍 긴급사태를 해제하는 등 섣불리 축배를 든 점도 문제로 지적됐다. 지난 4월 긴급사태를 선언한 이후 확진자가 감소세를 보이자 일본 정부는 불과 한 달여 만에 긴급사태 해제를 선언했다.

이에 공중 보건 전문가들은 섣부른 판단이었다며 입을 모은다. 런던 킹스 칼리지 교수이자 전 세계보건기구(WHO)의 보건정책 책임자였던 시부야 겐지는 "홍콩과 호주는 매우 빠른 속도로 행동했다. 이들 국가는 지역 봉쇄를 포함해 공격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했지만, 일본은 기다리고 보고만 있으면서 상황을 악화시켰다"고 진단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EPA·연합뉴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여전히 긴급사태를 다시 선포하는 것에 회의적인 입장을 보인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지난달 말 열린 기자회견에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면 현시점에서 긴급사태 선언을 다시 발령해 사회·경제 활동을 전면적으로 축소할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가 내세운 '감염 대책과 경제 양립' 전략 역시 굽히지 않고 있다. 아베 신조 총리는 "'고투 트래블' 관련 감염 예방 대책을 철저히 시행하겠다"며 "국민 여러분의 협력하에 신중히 경제활동을 재개한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