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나흘 연속 신규 확진자 1000명대..."휴업·영업시간 단축해라"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8-02 10:47
지자체 번화가에 있는 주점·노래방에 휴업요청 잇따라
​일본에서 코로나19가 매섭게 확산하자 지방자치단체가 주점이나 노래방 등에 휴업을 요청하고 나섰다.

2일 NHK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일본에서는 153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누적 확진자 수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3만7925명이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최근 들어 일본에서는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지난달 29일 1264명, 30일 1301명, 31일 1580명으로 사흘 연속 최다 기록을 다시 썼다. 전날(1일) 하루 확진자 수(1536명)는 소폭 감소했지만, 나흘 연속 하루에 1000여 명이 감염되면서 여전히 코로나19가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이날(1일) 하루에만 도쿄도는 472명, 오사카부에서는 195명, 아이치현에서는 181명, 후쿠오카현에서는 121명이 나왔다.
 

일본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그래프=NHK 캡처]


이처럼 확산세가 매섭자 지자체들은 번화가에서 영업 중인 주점, 노래방 등에 휴업이나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고 있다. 앞서 도쿄도는 지난달 말 오는 3일부터 술을 판매하는 음식점(주점)과 노래방에 대해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현재 도쿄도는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지역이다.

오사카부와 아이치현 역시 오는 5일부터 번화가에서 술을 판매하는 음식점이나 노래방에 휴업이나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할 방침이다. 지바현은 5~6명 이상 모이는 회식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