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언유착' 불기소 판단 '수사심의위', 어떻게 이루어지나?

정석준 기자입력 : 2020-07-28 00:01

양창수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심의위원회 주재를 위해 차를 타고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 간 ‘검언유착’을 인정하지 않은 ‘검찰수사심의위원회(수사심의위)’가 화제다.

수사심의위는 검찰이 수사와 기소 전 과정에서 중립성을 확보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검찰 자체 개혁의 일환으로 2018년 1월 2일 도입됐다.

위원회는 검찰총장이 위촉한 사회 각 분야 150명 이상 250명 이하의 위원 중 무작위로 15명을 추첨해 구성된다. 위원장은 이 중 한 명으로 역시 검찰총장이 지명한다. 위원장과 위원회의 임기는 각 2년으로 2회까지 연임할 수 있다.

수사심의위의 결정은 권고 효력만 있기 때문에 검찰이 이 결정을 반드시 따라야 하는 건 아니다. 검찰은 그동안 9번의 수사심의위 권고사항 중 8번을 받아들였다. 이재용 전 삼성부회장 관련 건은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다.

신라젠 의혹을 취재했던 이 전 기자는 한 검사장과 공모해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에게 편지 등으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 의혹 제보를 요구한 혐의를 받아 지난 17일 구속됐다.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지난 24일 위원장인 양창수 전 대법관과 위원 15명이 참여한 수사심의위에서는 한 검사장에 대한 수사를 중단해야 한다고 본 위원이 10명, 불기소 의견을 낸 의원은 11명이었다.

이 전 기자의 수사를 계속해야 한다는 위원은 12명, 공소 제기가 필요하다고 본 위원은 9명으로 나왔다.

이번 결과는 수사심의위가 이 전 기자의 취재윤리 위반은 인정하지만 ‘검언유착’ 관련 공모 혐의는 사실상 인정하지 않았다고 볼 수 있다. 반면 수사팀은 수사심의위 결과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고 추가 수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한편, 28일 공개되는 아주경제 유튜브 채널 콘텐츠인 '아주3D'는 ‘검언유착’과 검찰수사심의위원회 관련 사안을 짚어볼 예정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