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대북 특사로 김정은 만나면 대화복원·인도적 교류 요청할 것"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7-23 15:54
"남북관계 발전 위해서라면 특사로 평양 방문할 것"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남북 관계 발전을 위해서라면 대북특사로 평양을 방문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23일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이 대북특사로 평양에 갈 의사가 있느냐는 질의에 “대북특사, 주저하지 않겠다”라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만약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면 남북 대화의 전면적인 복원과 즉각적인 인도적 교류 재개를 먼저 요청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인도적 교류 협력을 통해 신뢰를 회복하고 나아가 남북 간 합의하고 약속한 것들을 이행하는 데 지체 없이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미 관계와 관련해선 “솔직히 말하면 현재 단계에서 북한이 100%를 다 얻지는 못하고 70~80%를 얻을 수 있다면 그 선에서 북·미 관계를 개선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이 시점을 놓치면 우리는 또 한번 북·미 관계를 개선할 수 있는 전략적 골든타임을 놓칠 수 있고, 이런 시점을 맞이하려면 꽤 오랜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에게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항의할 의사가 있는지에 대한 질의에는 “엄중하게 항의하는 정치 행위와 남북 관계를 풀어가는 행위가 충돌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 충돌을 지혜롭게 풀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양에 대표부 설치한다고 했을 때 북쪽에서 땅을 대고 남쪽에서도 땅을 (공여하는) 과정 있겠지만, 북한의 신의주·나진·선봉 등에 교역대표부나 무역대표부를 확장하며 연속으로 이 부분 확대한다면, 지금의 현실에 묶이지 않으면서도 앞으로 전진하고, 책임이나 손배소 문제의 해법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라고 부연했다.

이 후보자는 ‘경제협력’이라는 남북 관계와 ‘비핵화 진전’의 북·미 관계 상황이 서로 충돌할 때 무엇을 우선으로 둘 것이냐는 질문에는 “핵 문제를 해결하는 것과 한반도 평화 구조 정착, 남북경제협력 가동을 ‘세 줄 꼬기’라고 표현하겠다”며 “석 줄이 같이 맞물리면서 돌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