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맞춤형 여성안전 정책 대폭 확대…"안심도시 만든다"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7-22 12:28

여성안심보안관이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기를 이용해 공중화장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관악구 제공]


서울 관악구가 최근 사회적 이슈인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여성 안전 정책을 대폭 확대했다.

22일 관악구에 따르면 구는 민선7기 출범과 함께 다양한 여성안전 관련 정책을 펼쳐왔다. 우선 디지털 성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2018년 10월, 전국 최초로 주민 누구나 집 가까운 동 주민센터에서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기를 대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여성단체, 자원봉사자 등 총 200여명으로 구성된 우리동네 여성안전 주민감시단을 구성·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8월에는 관할 경찰서와 협업해 여성안심원룸 인증 사업을 새롭게 시작했다. 원룸 건물주나 거주하는 주민이 인증을 요청하면 65개 항목에 대해 경찰과 합동 진단해 일정요건을 충족할 경우 우수원룸으로 인증하고 인근 지역 순찰을 강화하는 내용이다.

또한 여성 1인 가구 안심마을 조성을 위해 지난해 170가구에 안심홈세트를 지원한데 이어, 올해도 안심홈 3종세트(현관문 보조키, 문 열림 센서, 휴대용 비상벨)를 200가구에 지원한다.

아울러 올 7월부터 주거침입 위험이 높은 4개 동(청룡동, 신원동, 서원동, 서림동)을 시범 선정해 총 200가구에 안전방범창이나 안전방충망을 지원하는 사업도 새롭게 시작했다.

여성 1인 가구 단독(점주) 운영 점포 25개소에는 안심 비상벨을 설치·지원해 범죄로부터 안전한 점포를 만들고 여성 영세 자영업자의 경제활동을 돕는다.

한편 올 1월 전국 최초로 발달장애여성(만12~39세) 및 경계선지능 장애 청소년(만12~18세) 100명을 대상으로 위치추적기(GPS)가 탑재된 '배회감지기' 지원 사업을 시행해 지적장애 여성의 안전을 지키고 있다.

올 3월에는 신림역 인근에 AI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범죄나 사고 상황을 미리 판단하고 이를 스마트 관제센터에 알리는 스마트 안전조명(10대)을 전국 최초로 시범 설치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범죄 취약지역 등 49개소에 방범용 다목적 CCTV 총 183대를 올해 추가 설치할 예정이며, 안심골목길 조성, 디자인 조명 설치 등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에도 노력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여성 1인 가구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26.3%) 지역적 특성에 걸맞게 여성 안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발굴·추진해 여성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생활환경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