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與, 서울·부산시장 편법 동원해서 공천할 것"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22 10:14
"이재명 무공천 발언은 정말 옳은 말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내년 4월로 예정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 "(이재명 경기지사가)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을 무공천해야 한다는 건 정말 옳은 말씀이고 국민들에게 당당한 말씀이어서 더불어민주당이 그렇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BBS라디오에 출연, 이렇게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걸 중대 비리가 아니라고 할 수는 없지 않느냐"며 보궐선거 무공천을 주장했다. 반면 이낙연 의원 등 주요 대권 주자들은 이에 대한 의견을 피하고 있다. 이낙연 의원은 "다음의 문제, 뒤에 오는 문제인데 먼저 끄집어내서 당내에서 왈가왈부하는 것이 과연 현명한 일인가"라고 물었다.

주 원내대표는 "원래 국민들에게 약속한 대로라면 자기 당 출신 자치단체장의 책임으로 보궐선거가 생기면 후보를 내지 않게 돼 있으니까 그렇게 해야될 것"이라면서도 "곤혹스러운 상황을 피해가기 위해서 편법으로 피해갈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서울과 부산이 워낙 많은 유권자가 있을 뿐만 아니라 상징성이 있기 때문에, 말하자면 득실을 따지면 내지 않는 것이 큰 용기이고 쉽지 않을 일일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자기들은 후보를 내지 않고, 자기들과 친한 사람을 내게 하고 돕는 방법을 택한다든지, 전당원투표라는 방식을 빌려서 전당원이 내자고 했으니까 내야 한다든지 이런 방법을 택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전 비서로부터 성추행 고소를 당한 뒤 숨진 채 발견됐고,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지난 4월23일 비서 강제추행 의혹으로 사퇴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