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가구당 순자산 4억6268만원···수도권 부동산 올라 돈 벌었다

윤동 기자입력 : 2020-07-21 12:00
국민순자산 1경6622조원···명목 GDP 대비 8.7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우리나라 가구당 순자산이 4억6268만원으로 추산됐다. 국가 전체의 국민순자산은 1경6621조5000억원으로 국내총생산(GDP)의 8.7배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가격 상승세가 순자산을 견인한 측면이 크다.

21일 한국은행과 통계청은 '2019 국민대차대조표(잠정)'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국민순자산은 1경6621조5000억원으로 지난 2018년 말 1경5563조8000억원 대비 1057조7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명목 GDP 1919조원 대비 8.7배로 2018년 8.2배에 비해 늘어난 수준이다.

이 같이 경제규모가 확대된 것은 토지자산 등 비생산자산이 늘어난 결과다. 실제 지난해 명목 GDP가 1.1% 상승하는 동안 토지와 건물 가격 증가세는 각각 6.6%와 6.8%로 매우 가팔랐다.

이에 따라 토지·건물이 비금융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54.7%와 21.4%로 전년 대비 0.1%포인트씩 확대됐다. 토지 비중은 2013년 53.2%로 저점을 기록했으나 이후 땅값 상승의 영향으로 매년 늘어나고 있다. 건물 비중도 2015년 이후 계속해서 상승세다.

토지자산 가치는 지난해 말 기준 GDP 대비 4.6배로 집계됐다. 이 역시 2013년 4배에서 매년 상승하는 추세다.

지난해 국민 상당수가 수도권에 토지자산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토지자산의 수도권 비중은 2018년 말 기준 56.9%로 2017년 말 56.6% 대비 0.3%포인트 확대됐다. 2012년 세종시 출범, 2013년 이후 지방 혁신도시 개발 등으로 토지자산의 수도권 비중이 낮아지는 모습이었으나 최근 다시 증가세로 전환됐다.

지난해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산은 684조8000억원 늘어난 9307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8년 555조6000억원 증가한 것 대비 크게 늘어난 수준이다. 주택자산이 순조롭게 증가하는 와중에 금융자산 증가폭이 크게 늘어나면서 순자산이 확대됐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산은 주택 4725조1000억원(50.8%), 주택이외 부동산 2341조원(25.2%), 순금융자산 2102조4000억원(22.6%) 등으로 구성된 것으로 조사됐다.

가계부채 증가폭도 줄었다. 지난해 가계부채 증가폭은 102조1000억원으로 2018년 88조8000억원 대비 줄어드는데 성공했다. 정부의 가계대출 억제책이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분석된다.

가구당 순자산이 확대돼 선진국과의 격차를 크게 좁힌 것으로 집계됐다. 각국의 상대 물가 수준을 감안한 구매력평가(PPP) 환율로 살펴보면 우리나라는 53만8000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프랑스(52만1000달러)와 일본(48만6000달러)을 뛰어넘은 수준이다. 다만 미국(86만3000달러), 호주(74만2000달러), 캐나다(59만9000달러) 보다는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국민대차대조표는 국민경제 전체 및 개별 경제주체가 보유한 유·무형 비금융자산과 금융자산·부채의 규모 및 변동사항을 파악한 통계수치다. 해당 통계는 국제연합(UN) 등 국제기구가 공동으로 마련한 국민계정통계 편제기준 등에서 제시한 방법론에 따라 작성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