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박스, 중기부에 '예비 유니콘 기업'으로 인정 받아···100억원 지원

정석준 기자입력 : 2020-07-16 12:45

[사진=샌드박스네트워크]

MCN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샌드박스)가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와 기술보증기금이 주관한 2020년도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 지원' 프로그램에 최종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 지원' 프로그램은 정부가 대대적으로 추진 중인 'K-유니콘 프로젝트'의 핵심 사업 중 하나로 기업가치 1조 원 이상의 비상장 벤처 기업인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잠재력을 지녔다고 판단되는 유망 스타트업을 선정해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샌드박스는 총 66개사가 지원한 이번 프로그램에서 4.4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 15개 시험 중 하나로 선정돼 최대 100억 원의 스케일업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샌드박스는 이번 심사에서 기업의 시장성, 성장성, 혁신성 등 모든 평가 항목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선정 사유로는 ▲폭넓은 크리에이터 영입을 통한 시장 내 콘텐츠 영향력 확대 ▲크리에이터들이 창작 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안정적 디지털 환경 조성 ▲크리에이터 콘텐츠를 케이블, IPTV, OTT 등에 공급하는 등 매체 사업 확장 ▲크리에이터 지적재산권을 활용한 출판, 공연, 커머스 사업 등 2차 저작물 창작 수익의 꾸준한 증가 등이다.

또한, 이번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 최종 심사에는 15명의 전문가 평가단과 함께 창업 경험자, 인큐베이터 투자자 등으로 이루어진 60명의 국민심사단도 함께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K-유니콘 프로젝트에 관심이 많은 일반 국민 심사단의 균형감 있는 시각과 견제가 더해진 선정 결과라는 점에서 더욱 뜻깊은 의미를 지닌다.

이필성 샌드박스 대표는 "전문가심사단과 국민심사단이 모두 참여한 가운데 샌드박스네트워크가 높은 경쟁률을 뚫고 차세대 유니콘 기업으로 인정받게 돼 기쁘고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샌드박스는 즐겁고 건강한 디지털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철학과 크리에이터와 팬들을 사랑하고 존중받는 기업 문화를 기반으로 더욱 새롭고 다양한 시도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샌드박스네트워크]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