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FTA 원산지관리시스템 전자통관시스템과 연계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7-16 10:40
전자통관시스템(UNI-PASS)과 연계한 원산지증명 신청 등 기능 개선
관세청은 FTA 원산지관리시스템(FTA-PASS)을 전자통관시스템(UNI-PASS)과 연계시켜 원사지증명서 신청의 편의성을 높인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관세청은 수출자가 기관발급 원산지증명서를 신청하는 경우 전자통관시스템 수출신고 정보를 원산지증명서 신청서에 자동으로 기재되도록 개선했다.

이에 따라 수출자가 원산지증명서 신청시 입력하는 정보는 한 품목당 최대 17개 항목에서 3개 항목으로 크게 줄었다.

나아가 원산지관리시스템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편리하고 유용한 기능을 추가했다.

1국가 다협정 세율 비교기능이다. 한-베트남 FTA․한-아세안 FTA, 한-중 FTA․APTA 등 1개 국가에 여러 협정이 적용되는 국가로 수출할 경우 세율이 낮은 협정의 정보를 제공받아 수출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그 동안 간편형(2019년 서비스 개시) 사용자에게는 서비스가 제한됐던 기관발급 원산지증명서 신청 기능이 일반형과 간편형 사용자 모두에게 확대돼 기관발급이 필요한 한-중 FTA 등 5개 협정에 대한 원산지증명서 신청이 편리해졌다.

관세청은 "앞으로도 사용자 의견수렴을 통해 FTA-PASS의 불편한 점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사후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관세청]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