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정의선 2차회동 추진…미래차 협업 가속화하나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7-16 00:06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난해 1월 2일 열린 신년회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이르면 다음주 초 현대자동차 남양기술연구소에서 2차 회동을 가질 전망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오는 21일 현대자동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해 정 수석부회장과 미래차에 관해서 논의한다. 이 만남이 성사가 된다면 지난 5월 정 수석부회장이 삼성SDI 천안사업장을 찾은 이후 약 2달만의 답방이다.

이 부회장은 이번 방문에서 현대차의 연구개발(R&D) 현황을 살피고, 배터리와 반도체 등 미래차 전 부문에 걸쳐 협업을 이야기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지난 14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2025년까지 23차종 이상의 전기차를 내놓을 계획이며, 2025년에는 전기차를 100만대 판매하고 시장 점유율을 10% 이상 기록하겠다는 비전을 공유했다.

이같은 목표 달성을 위해서 전기차의 핵심인 배터리와 디스플레이, 반도체 등이 필요하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는 도요타-파나소닉, GM-LG화학, 폭스바겐-SK이노베이션 등 완성차와 배터리 업체간 합종연횡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앞서 5월에 1차 회동에서는 '꿈의 배터리'로 불리는 전고체 배터리에 대해서 이 부회장과 정 수석부회장이 논의했다.

이번 회동에서는 배터리를 넘어서 전기차 분야 1위인 테슬라와 일본 도요타 등을 잡기 위한 구체적인 논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자율주행의 핵심인 반도체와 최첨단 디스플레이 등 다방면에 걸친 협업에 대해서 의견을 주고받을 것으로 보인다.

정 수석부회장은 전날 국민보고대회에서 "최근 삼성·LG·SK를 차례로 방문해서 배터리 신기술에 대해 협의했으며 서로 잘 협력해 세계 시장 경쟁에서 앞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