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보호종료 청소년 홀로서기 돕는다…센터 건립에 250억원 투입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7-15 14:00
삼성전자는 올해부터 5년간 보호종료 청소년의 자립을 돕는 '삼성 희망디딤돌' 2기 사업에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250억원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공모를 통해 '삼성 희망디딤돌센터'를 운영할 경기도, 경상남도, 전라남도, 전라북도, 충청남도 등 5개 광역지방자치단체를 선정했다. 지원금은 5개 지역에 각 50억원씩 전달되어 센터 건립을 포함한 총 3년간의 시범 사업 운영비로 쓰인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방자치단체, 사업수행 NGO(비정부기구)와 협력해 센터를 건립하고 시범 사업 전반의 운영과 관리를 맡는다. 시범 사업 이후에는 5개 광역 지방자치단체가 센터를 NGO와 함께 운영한다. 센터가 설립될 도시는 향후 결정될 예정이다.

삼성 희망디딤돌센터는 보호가 종료된 만 18세부터 25세까지의 청소년에게 최대 2년간 1인 1실의 주거공간을 제공해 독립 생활을 지원한다. 센터에서는 자립을 위한 교육도 실시된다. 요리, 청소, 정리수납 등의 생활에 꼭 필요한 요소들을 알려주고, 기본적인 금융 지식과 자산 관리, 임대차 계약 등의 기초 경제 교육도 제공한다.

또, 취업정보·진로상담·인턴 기회를 제공하고, 대학생의 경우는 생활비, 장학금 등의 금융 지원도 한다. 사회에 홀로 나왔다는 정서적 부담감을 줄이기 위해 전문가 상담도 제공한다.

보호종료를 앞둔 중고등학생은 미리 자립을 준비할 수 있도록 4~5일간 센터에서 자립 생활을 체험해보고 교육도 받을 수 있다.

한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아동복지협회 등과 함께 시작한 1기 사업을 통해 2016년에 부산과 대구, 2017년에는 강원도 원주에 보호아동자립 지원센터를 건립해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고 있다. 내년에는 광주, 내후년에는 구미에 센터가 개관될 예정이다.

강원도 보호아동자립지원센터 김가영 센터장은 "처음 센터를 방문할 때는 홀로 자립하는 것에 두려움이 컸던 청소년들이 주거가 안정된 상태에서 교육을 받으며 자신감을 찾고, 성공적인 사회 진입을 이루는 것을 보며 큰 보람을 느낀다" 고 말했다.

2017년에 개관한 강원도 원주 소재 보호아동자립지원센터 전경[사진=삼성전자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