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사 기지국 열일] ③ 지진·미세먼지 데이터로 이롭게

노경조 기자입력 : 2020-07-15 08:05

SK텔레콤 엔지니어가 기지국에 설치한 지진감지센서로부터 전달되는 진동 데이터를 모니터링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오늘날 통신사 기지국은 지진 관측, 미세먼지 측정 등 사회 안전망으로서의 역할도 하고 있다. 특히 지진 관측 데이터는 조기경보 시간을 단축하는 등 골든타임 확보에 유용하다.

SK텔레콤은 최근 기상청, 경북대학교와 손잡고 한반도의 지진 탐지 및 경보 체계와 연계할 수 있는 '지진 관측 네트워크'를 시범 구축한다고 밝혔다.

전국 기지국, 대리점 등 3000여곳에 지진감지센서를 설치하고, 이를 기상청의 지진 관측 시스템과 연동시키는 방식이다. SK텔레콤은 연내 파출소, 초등학교 등 8000여곳으로 지진감시센서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기상청은 전국 338개 지진 관측소가 보내오는 자료를 활용해 관측 후 7~25초 내에 지진 조기경보를 발령하고 있다. SK텔레콤과 협력해 지진 관측 자료가 보강되면, 더욱 정확한 진도정보를 만들수 있게 되고 지진 조기경보 시간도 단축시킬 수 있다.

SK텔레콤과 기상청, 경북대는 국가 지진대응체계 고도화를 위한 연구를 내년까지 추진한다. 현재 기상청은 SK텔레콤 기지국 내 설치된 지진감지센서의 진동 데이터를 기상청의 지진 관측 자료와 비교해 지진 분석의 성능을 검증하고, 지진정보 서비스 활용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

미세먼지 측정에는 KT 기지국이 기여하고 있다. KT는 기지국과 통신주 등 전국 2000여곳에 미세먼지 측정기를 부착하고, 측정 수치를 바탕으로 미세먼지 정보 앱 '에어맵코리아'를 운영하고 있다.

에어맵코리아는 현재 위치의 미세먼지 수치와 농도, 지역별 미세먼지 수치, 사용자 일정에 따른 미세먼지 예보, 미세먼지 수치에 따른 활동 가이드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에어맵코리아 앱을 비롯해 인공지능(AI) 플랫폼인 기가지니, 인터넷TV(IPTV) 올레tv 등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기상청의 공기질 측정기는 아파트 옥상 등 높은 곳에 설치되는 반면 기지국, 통신주 등은 실제 사람이 숨 쉬는 높이에 있어 정확도가 높다. KT 관계자는 “올해 측정기를 1.2등급 장비로 교체하면서 측정의 정확도와 안정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KT는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등산로와 공원, 취약계층 밀집지역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하는 등 관련 사업도 펼치고 있다. 또 대학, 병원, 호텔 등 다양한 외부기관과 실내외 공기질 관리 사업을 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2022년 입주 예정인 쌍용건설의 해운대 더 플래티넘 아파트에 에어맵코리아 솔루션에 기반한 단지 내 공기질 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