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장난감 재활용 사업 지원…플라스틱 폐기물 연간 10톤 감축 목표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7-14 15:30
현대자동차그룹이 플라스틱 폐기물 감축을 위해 색다른 활동에 나선다. 장난감 폐기물을 수거한 뒤 수리와 소독을 거쳐 재활용 하는 것. 재활용 과정을 거친 장난감은 지역 아동센터 등에 기부될 예정이다.

14일 현대차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사회적 협동조합 '그린무브공작소'의 설립하고 폐 플라스틱 장난감 순환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 안양시 소재 현대차 안양사옥 4층에 마련된 그린무브공작소 개소식에는 이병훈 현대차 상무, 김경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회공헌부장, 이채진 그린무브공작소 대표 등 관계자와 지역사회 초청 가족 20여명이 참석했다.

그린무브공작소는 플라스틱 장난감 폐기물을 수거하고 수리·소독·재활용해 장난감이 필요한 지역 아동센터 등 복지시설에 기부하거나, 업사이클링을 통해 재판매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사회적협동조합이다.

이번 사업은 최근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플라스틱 폐기물의 감축을 통해 환경보호에 기여하는 동시에 아동복지시설을 지원하기 위해서 기획됐다. 나아가 친환경 업사이클링 제품 개발 등 사회적 가치도 창출할 수 있다는 게 현대차 측 설명이다.

향후 그린무브공작소는 서울 및 경기 수도권 내의 지역 아동센터, 보육원 등 500여개소를 대상으로 폐 플라스틱 장난감을 수거해 수리와 소독한 뒤 필요한 복지기관 등에 재기부할 예정이다. 폐 플라스틱 부품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제품도 개발해 기부 및 재판매하는 등 플라스틱 폐기물 처리에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환경 교육용 동화책을 발간하고 약 100개소의 아동복지기관, 어린이집, 유치원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환경 교육'도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그린무브공작소의 수도권 사무소 개소를 위한 건물 임대, 수리·소독장비 지원, 사업 프로그램 공동개발, 운영자금 지원 등을 담당한다.

이번 사업을 통해 첫해 10t 가량의 플라스틱 폐기물 감축을 시작으로 점차 감축량이 확대되고, 아동보육기관의 폐기물 처리 및 방역 비용도 크게 절감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기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최근 일회용품 사용이 급증하며 플라스틱 폐기물 처리가 전 지구적으로 시급한 환경문제로 급부상하고 있다"며 "폐 플라스틱 재활용과 업사이클링 과정에 아동과 부모가 참여함으로써 장난감 순환의 환경가치에 대한 인식 확산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이병훈 현대자동차그룹 상무, 김경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회공헌본부장, 유희정 한국보육진흥원장, 이채진 그린무브공작소 대표가 14일 경기 안양시 현대차 안양사옥 4층에서 열린 그린무브공작소 개소식에 참석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