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코로나19 지원, 금융 개혁과 디지털 전환 마중물돼야"

김형석 기자입력 : 2020-07-14 10:30
"디지털 전환 양극화 심화 가능성 있어…취약업종 지원 지속할 것" 금융위,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 개최
"코로나19 금융지원을 단기적 생존과 구호의 수단이 아닌 금융 개혁과 디지털 전환의 마중물로 삼아야 한다."

[사진=연합뉴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사진)은 14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코로나19는 우리의 일상을 변화시킬 것이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코로나19로 인하여 비대면 생활방식이 보편화되고, 신성장 산업 등이 부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그는 "정부는 비대면 환경변화 등에 대응해 금융규제 샌드박스와 데이터 3법 등 과감한 혁신과 규제 완화를 지원하고, 예상되는 부작용 예방방안도 병행하여 추진하겠다"며 "관계부처와 정책금융기관의 연계컨설팅을 통해 기업들이 업종전환과 사업구조 개편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새로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비대면과 디지털로 전환이 양극화 심화요인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그는 "양극화 해소를 위해 신용 회사채·CP 매입기구, 기간산업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 등을 7월 중에 가동해 취약업종과 저신용등급 기업 등에 대한 지원의 사각지대를 해소할 것"이라며 "사회안전망으로서 금융의 포용성을 확대해 서민금융 등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과 기업 안정화방안 등 기존 정부지원 사업의 준비·집행상황을 점검했다. 정부는 지난 10일 기준 코로나19 지원에 156조6000억원(176만5000건)의 자금을 지원했다. 1·2차 소상공인 지원프로그램은 각각 13조5000억원과 4930억원이 집행됐다. 이밖에 중소·중견기업 지원에 17조6000억원, 회사채·단기자금시장 안정화에 9조2000억원을 투입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