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 스타트업 35개사, 해외시장 온라인으로 뚫는다

현상철 기자입력 : 2020-07-13 15:58

[사진 = 중진공]


헬스케어·IT 등의 분야에서 눈에 띄는 성장 가능성이 확인된 스타트업 35개사가 코로나19로 막힌 해외 진출길을 온라인으로 뚫는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미국 뉴욕, 중국 상하이, 베트남 호치민 창업특화 수출인큐베이터(BI)에 온라인 입주할 유망 스타트업 35개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창업특화BI 프로그램은 기업·업종별로 맞춤 보육을 진행하고 기존 온라인 수출마케팅 지원과 함께 현지에서 물리적인 영업활동까지 온·오프라인 지원을 통합 제공한다. ▲온라인 해외진출 사절단 ▲원격 마케팅 업무대행 ▲온라인 입주 등도 지원한다.

중진공은 코로나19로 사실상 입출국이 막힌 상황에서 창업자들의 진출 의지가 높고 수요가 많은 미국·중국·베트남 시장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창업특화BI 프로그램을 온라인 위주로 재편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들은 ▲소비재(화장품, 완구류 등) ▲IT/산업재(레이더 센서, 물류 로봇 등) ▲헬스케어(뇌수술 삽입재, 바이러스 분자 진단키트 등) 분야 유망 스타트업이다.

기업들은 창업특화 인큐베이터를 통해 현장 목소리를 직접 전해 듣고 현지의 바이어, 투자자, 유관기관 등과 온라인으로 만날 수 있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창업특화BI 온라인 입주 프로그램이 국내 유망 스타트업이 글로벌 유니콘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중진공은 중소벤처기업의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해외 신시장 진출 활로 모색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