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극으로 끝난 정치인들...정두언·노회찬·성완종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7-10 15:24
박원순 서울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가운데 대중 정치인들이 안타깝게 생을 마감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가장 최근 생을 마감한 정치인은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으로 지난해 7월 유서를 남긴 채 집을 떠난 뒤 북한산에서 숨친 재 발견됐다.

정 전 의원은 국회의원 임기 후에도 방송인, 시사평론가, 가수, 음식점 사장 등 다방면에서 활동했지만, 오랫동안 앓아온 우울증을 극복하지 못했다.

노회찬 전 의원은 지난 2018년 7월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등졌다. 한국 진보정치의 아이콘인 노 전 의원은 ‘드루킹’ 김동원씨 측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었다.

노 전 의원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지만,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겼다.

성완종 전 의원은 2015년 4월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 성 전 의원은 경남기업 회장 시절 자원개발 비리 혐의와 관련해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당일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를 남기고 떠났다.

2004년에는 안상영 전 부산시장이 1억원대 뇌물을 받은 혐의로 수감생활을 하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박태영 전 전남지사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재직 시절 비리 혐의로 조사를 받던 중 한강에 투신해 세상을 등졌다.

이들 중 상당수는 수사 대상에 오른 뒤 사회적 관심과 비판에 따른 심적 고충을 겪다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는 공통점을 가졌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조문하는 관계자들. 10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은 관계자들이 조문하고 있다. 2020.7.10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