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銀, 시중은행 최초 유로화 커버드본드 발행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7-09 16:07

[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5억 유로 규모의 5년만기 글로벌 커버드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발행은 국내 시중은행이 발행한 최초의 유로화 커버드본드(이중상환청구권부채권)다. 발행금리는 5년 유로화 스왑 금리에 40bp(1bp=0.01%포인트)를 가산한 연 0.052%로 결정됐으며, 싱가포르 거래소에 상장된다.

국제 신용평가사 S&P와 피치(Fitch)로부터 최고등급인‘AAA’의 신용등급을 부여받아 높은 신용도와 안정성을 인정받았다. 이에 유럽 시장에서 주요 투자자들의 견조한 수요를 이끌어내며 흥행에 성공했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최종 가산금리는 총 20억 유로를 상회하는 주문을 확보하며 최초 제시한 금리(이니셜 가이던스) 대비 10bp 가까이 절감된 40bp로 결정됐다. 쿠폰금리는 제로(0)금리 수준인 0.052%다.

지속가능채권 형태로 조달된 이번 발행 자금은 ‘지속가능 금융 관리체계’에 해당하는 친환경 및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사용된다. 특히 국민은행은 조달 자금 일부를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채권은 커버드본드 본고장인 유럽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이끌어내며 역대 시중은행이 발행한 외화 공모채권 중 가장 낮은 금리 수준으로 발행됐다"며 "특히 국민은행이 유지해온 주택금융시장의 전통적 강자 면모를 유럽시장에서도 인정받은 쾌거"라고 말했다.

이번 발행은 BNP파리바, 씨티그룹, CA-CIB, HSBC, JP모건과 소사이어트 제네럴이 주간사로 참여했으며, KB증권이 보조간사로 역할을 수행했다. 지역별 투자자 구성은 서유럽 87%, 동유럽 11%, 아시아 2%다. 투자기관별로는 자산운용사 55%, 은행 19%, 중앙은행·국가기관 14%, 보험·연기금 10%, PB·기타 2% 등이다.

앞서 국민은행은 지난 2014년 ‘이중상환청구권부 채권 발행에 관한 법률’(커버드본드법) 시행 이후 국내 최초로 법제화 미 달러와 원화 커버드본드를 발행했다. 이번 유로화 커버드본드 발행을 포함해 현재까지 외화 4건(USD 11억·EUR 5억), 원화 7건(2조1200억원)의 법제화 커버드본드를 발행했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