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고위직공직자 중 다주택자, 하루빨리 매각하라”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7-08 10:23
중대본 회의서 이례적 언급…“국무총리로서 당부”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제개발협력위원회를 주재하며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각 부처는 지방자치단체를 포함해서 고위공직자 주택보유 실태를 조속히 파악하고, 다주택자의 경우 하루빨리 매각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최근 고위공직자들의 부동산 다주택자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자, 정 총리도 직접 나선 것이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국무총리로서, 여기에 대부분 공직자들이 함께하고 계시기 때문에 특별히 말씀을 드린다”는 말로 부동산 문제를 언급했다고 김영수 총리실 공보실장은 이메일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정 총리는 “최근 부동산 문제로 여론이 매우 좋지 않고, 정부가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습니다만, 고위 공직자들이 여러 채의 집을 갖고 있다면 어떠한 정책을 내놓아도 국민들의 신뢰를 얻기가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간이 흐른다고 해서 금방 지나갈 상황이 아니다. 심각한 상황이며 고위 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한 시기”라며 주택을 여러 채 보유한 고위 공직자들을 향해 한 채만 남기고 매각할 것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사실 이미 그 시기가 지났다는 생각”이라고도 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국민께서 무엇을 요구하시든지 민감하게 반응하고 그에 대한 답을 내놔야 한다”면서 “이 점을 함께 공감하고 각자의 입장에서 최선의 정책들을 준비하고 대비해주시기를 특별히 당부 드린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