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사병 유행 올까···몽골 주변국, 사냥 금지 조치 '긴장'

정석준 기자입력 : 2020-07-08 10:13
몽골에서 최근 고위험 전염병인 흑사병(페스트)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바이러스 전파를 우려한 인근 국가들이 관련 조치를 시작했다.

8일 러시아 관영 사트 타스 통신에 따르면 시베리아 투바공화국은 최근 국경을 맞댄 몽골에서 흑사병 환자가 발생하자 병원군 원인으로 지목된 야생동물 마못의 사냥을 금지했다.

또한, 여행하는 자국민에게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는 곤충류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몽골과 국경을 전하는 알타이 공화국 역시 마못에 대한 사냥을 금지하고 바이러스 전파 방지를 위해 검역소에 방역 조치를 강화했다.

앞서 지난 1일 몽골 호브드 지역에서는 불법 사냥한 마못을 먹은 형제가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

흑사병은 쥐벼룩에 감염된 들쥐, 토끼 등 야생 설치류의 체액이나 혈액에 접촉하거나 벼룩에 물리면 전염될 수 있다. 사람끼리는 환자가 기침할 때 나오는 작은 침방울(비말) 등을 통해 전염이 가능하다.

몽골 울란바토에 있는 러시아 대사관은 “몽골 당국이 바이러스 전파를 막기 위한 모든 조처를 하고 있다”며 “흑사병이 러시아에서 유행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신화통신·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