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신은 그래서 시장을 만들었다

김창익 건설부동산부 부장입력 : 2020-07-07 17:28

부동산이 난리다. 부동산은 이름 그대로, 움직이지 않는 땅과 그것에 붙어있는 정착물(定着物)인데 어쩌다 이렇게 선불 맞은 범처럼 날뛰는 것일까. 부동산이 움직이는 게 아니라 부동산에 스며든 물욕(物慾)들이, 완고한 정책의 허점을 틈타 제 욕망을 채우기 때문이다. 시세차익을 기대하는 서민.중산층이 매수세를 만들고, 정부처방을 비웃듯 가격이 뛴다. 이 와중에 내집마련이 물건너간 2030이 등을 돌렸고 정권 재창출에 경고등이 들어온 당·청이 급해졌다. 누르는 욕망과 튀는 욕망. 누가 이길까. 다주택자를 희생양으로 당·청 규제책이 더 센 칼을 뽑기 직전이다. 이 게임의 결과를 우린 이미 많이 보아 알고 있다. 욕망은 잠시 억눌리는 것처럼 보이지만 곧 스프링처럼 되튀고 불덩이처럼 되끓는다. 이 반동의 불덩이를 일일이 통제할 수 없기에 신은 만들었다, 시장(市場)이라는 제어장치를.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